경기도 대표단 '중남미 수출 시장 개척' 물꼬 넓히다
상태바
경기도 대표단 '중남미 수출 시장 개척' 물꼬 넓히다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5.07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겸 행정1부지사 단장 대표단 2일~6일 멕시코 콜롬비아 방문
2일부터 6일까지 김희겸 행정1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경기도 대표단이 중남미 핵심지역인 멕시코와 콜롬비아를 잇따라 방문했다.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도 김희겸 행정1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기도 대표단이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멕시코, 콜롬비아를 방문해 자매교류지역 우호증진 및 도내 중소기업의 중남미 수출 확대방안을 모색했다.

도에 따르면 대표단은 2일 자매지역인 멕시코 멕시코주 똘루까에서 엔리케 하코브로챠(Enrique Jacob Rocha) 멕시코주 경제개발장관과 아우로라 곤살레스 레데스마(Aurora Gonzalez Ledesma) 관광장관을 만나 양 지역의 교류협력과 기업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면담에서 엔리케 경제개발장관은 판교테크노밸리에 깊은 관심을 보이며 멕시코 스타트업과 경기도 스타트업·중소기업간 교류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양 지역이 협력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자리를 함께한 아우로라 관광장관은 테오티우아칸 등 우수한 관광자원을 가진 멕시코주에 더 많은 한국 관광객이 방문하기를 희망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에 대해 김희겸 부지사는 경기도와 멕시코주간 비즈니스포럼을 창설하여 수출입과 투자유치, 관광교류를 아우르는 폭넓은 대화채널을 만들자고 화답했다.

이어진 3일 대표단은 최근 한국의 날(5월4일)을 제정한 유카탄주 메리다시를 방문하여 마우리시오 빌라 유카탄 주지사와 김상일 주멕시코 한국대사를 만나 한국의 날 제정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한편 한인후손들에게 한글을 가르치고 있는 메리다, 깜페체, 멕시코시티에 소재한 한글학교에 도서 556권을 기증했다.

도 대표단은 6일에는 경기도 통상촉진단과 함께 중남미 신흥시장으로 떠오른 콜롬비아를 방문했다. 특히, 이낙연 국무총리의 콜롬비아 방문에 맞춰 이날 열린 한국-콜롬비아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해 도내 기업의 콜롬비아 진출 교두보 마련을 지원했다.

대표단은 카스트로 시에라 콜롬비아 정보통신산업(ICT)부 디지털경제차관을 만나 두케 대통령의 '오렌지 경제' 정책과 경기도 4차산업 정책간 협력 가능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시에라 차관은 한국 정보통신기술(IT) 및 컨텐츠 기업과 콜롬비아 기업 간의 교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부지사는 판교테크노밸리의 성공 노하우를 콜롬비아와 공유하고, 경기도에서 열리는 지페어(G-Fair)에 콜롬비아 스타트업 기업의 초청 의사를 전했다.

김희겸 행정1부지사는 "매일 새벽시간을 이용해 이동하는 등 체력적으로 힘든 일정이지만 자매지역과 교류관계 복원에 성공하고, 도내 중소기업의 중남미 지역 진출 가능성을 확인한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대표단은 7일 미국 로스앤젤리스(LA)로 이동하여 도내 중소기업의 미국시장 진출을 위한 현지 기업인 간담회를 가진 후 한국시간으로 오는 10일 귀국할 예정이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