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20:06 (수)
한국당, 의회 민주주의 파괴 규탄 삭발식 거행
상태바
한국당, 의회 민주주의 파괴 규탄 삭발식 거행
  • 조현철 기자
  • 승인 2019.05.02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중앙)의원 과 일부의원들이 패스트트랙에 항의하며 국회 본관 정문 앞 마당에서 삭발식을 거행하고 있다.<사진 =조현철 기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김태흠, 이장우, 윤영석, 성일종 및 충남도당위원장 이창수 등이  2일 오전 국회 본관 앞 마당에서 민주당의 불법과 야합으로 선거법, 공수처법 등을 패스트트랙에 태운 의회민주주의 폭거에 항의 차원에서 삭발식을 거행했다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장인 김태흠 의원은 “지난 4월 29일 자행한 불법 사보임, 편법 법안제출, 도둑회의를 통한 패스트트랙 지정은 원천 무효”라고 규정했다.

 

입으로만 민주주의를 외친 좌파 집권세력에 의해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헌법은 파괴되고 의회민주주의도 죽었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민주화 이후 한 번도 강행처리한 적이 없는 선거법을 문 대통령 스스로 야당 대표시절 '선거는 경기의 규칙이므로 일방이 밀어붙이거나 직권 상정해서는 안된다'고 말한 선거법이 좌파독재정부가 힘의 논리로 밀어 붙이는 만행의 희생양이 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이제 좌파 장기집권에 눈이 멀어 헌법의 가치도 우습게 여기는 세력 , 힘이 생겼다고 자신이 했던 말도 뒤집는 후안무치한 좌파 집권 세력에 맞서 분연히 일어나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오늘 우리는 삭발투쟁을 시작으로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의 비정상 국 정 운영이 정상화 될 때까지 국민들과 함께 끝까지 싸워 나갈 것을 다시 한 번 천명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삭발식에는 11명이 참여하기로 했으나 먼저 5명이 하고 2차, 3차 릴레이식으로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