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노동 더블
한국노총, 노동절 마라톤 대회…“사회적 대화 통해 양극화 해소하고 ‘지속가능한 사회’로 나가야”조합원 및 가족, 비정규직, 이주노동자 등 약 1만여명 참석
“기존 노동조합 운동의 투쟁방식, 대중에겐 ‘낡은 것’” 밝혀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노총은 1일 129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기존 노동조합의 투쟁방식은 대중에겐 ‘낡은 것’이 됐다”며 “한국노총은 사회적 대화를 통해 양극화를 해소하고 지속가능한 사회로 나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오전 9시 부터 여의도 문화마당 일대에서‘노동은 존중, 안전은 권리, 나눔은 희망 한국노총 2019 노동절 마라톤대회’를 개최했다.

김주영 위원장

이날 마라톤 시작에 앞서 진행된 기념식에서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은 “10퍼센트 남짓한 노조 조직률 속에서 기존 노동조합운동의 투쟁방식

과 구호들은 대중 속으로 스며들지 못했다”며 “전부를 쟁취하지 못하면, 아무런 결과물을 만들지 못하는 노동조합 운동은 대중으로부터 외면 받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노동조합에게 익숙한 방식과 활동은 대중에겐 ‘낡은 것’이 됐다”면서 “한국노총은 오늘 다시 한 번 ‘사회적 대화’를 통해 공론의 장을 만들어 양극화를 해소하고 ‘지속가능한 사회’를 향해 나아가자고 이야기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지난 시행착오를 거울삼아 제도 개선과 법개정 등 운영의 정상화를 위한 모든 조치를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며 “사회적 대화만이 지난 구시대의 출구이자 새 시대의 입구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회사에 이어 대회를 축하해주기 위해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 손경식 경총회장,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문성현 위원장 등의 축사가 이어졌다.

이날 대회에는 또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민주당 설훈 최고위원,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 이해식 대변인, 한정애 의원, 이용득 의원, 어기구 의원, 이원묵 의원, 박광온 의원, 한국당 이헌승 당대표비서실장, 장석춘 의원, 문진국 의원, 임이자 의원 등 정치인들이 대거 참석했다.

또한, 박두용 한국산업보건공단 이사장, 김동만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이정식 노사발전재단 총장, 윤양배 대한산업안전협회 회장, 김준연 대한산업보건협회 회장,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 이호평 한국전력공사 관리본부장 등도 참석해 대회를 축하했다.

한편, 한국노총은 국민과 함께 노동절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2013년까지 노동절 마라톤 대회를 개최했다. 그러나 2014년부터 2016년까지는 정부의 반노동정책에 맞서 마라톤 대회를 중단하고 대정부 투쟁을 전개했으며, 2018년부터 다시 노동절 마라톤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노동절 마라톤 대회는 조합원 및 가족, 비정규직, 이주노동자, 일반참가자 등 1만여명 규모로 열리며, 대회 코스는 하프코스, 10Km, 5Km(가족 걷기 대회)로 구성된다. 또한, 마라톤이 진행되는 동안 여의도 문화마당 곳곳에서는 산재예방 캠페인, 평화통일 활동 사진전, 노동절 축하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