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20:06 (수)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은 일터의 기본이다”
상태바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은 일터의 기본이다”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4.28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산재노동자의 날 맞아 ‘노동존중 사회’ 위해 노력 밝혀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4월 28일 ‘산재노동자의 날’을 맞아 더불어민주당이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이 지켜지는 ‘노동존중 사회’를 만드는데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권미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기념일로 지정되지 않았지만, 오늘은 산재노동자의 날”이라며 “1993년 태국의 장난감 사업장에서 일어난 화재로 노동자 188명이 사망한 날을 추모하면서 산재노동자의 날이 시작됐다. 그동안 산업현장에서 재해를 당해온 국내외 노동자들의 아픔을 되돌아 본다”고 전했다.

권 원내대변인은 “지난 김용균씨 사망이후 우리는 노동자의 산업 재해와 위험의 외주화에 대해 다시 돌아보게 되었다. 생산이 안전보다 우선시되는 시스템의 민낯을 보았기 때문”이라며 “이를 계기로 국회는 지난 1월 산업안전보건법을 개정하였고, 4월 22일 고용노동부가 산업안전보건법 시행령 전부개정안을 입법예고하는 등 산업재해 예방책임 주체를 확대하고, 위험의 외주화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 대변인은 이와 함께 “그러나 아직 미흡하다는 지적이 많다. 여전히 우리나라에서는 매일 5명의 노동자가 사망하고 250여명이 재해를 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작년 산업재해 사망자 중 40%가 하청노동자라는 안타까운 현실 역시 엄연히 존재하고 있다”면서 “‘산업재해는 한 사람의 노동자만이 아니라 가족과 동료, 지역공동체의 삶까지 파괴하는 사회적 재난’이라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말처럼, 우리당도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이 지켜지는 ‘노동존중 사회’를 만드는데 보다 심기일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