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18:01 (월)
5월 해외여행 성수기 ‘세관 여행자휴대품 검사’ 강화한다
상태바
5월 해외여행 성수기 ‘세관 여행자휴대품 검사’ 강화한다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4.2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세청, 면세범위 초과물품‧휴대 축산물 반입 2주간 집중단속 예고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5월 세관 여행자휴대품 검사가 강화된다.

관세청은 5월 해외여행 성수기를 맞아 5월 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여행자휴대품 면세범위 초과물품 및 휴대 축산물(소시지, 만두, 순대 등)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관세청은 이를 위해 여행자 휴대품 검사비율을 현재보다 30% 가량 높이고 유럽, 하와이, 괌, 홍콩 등 해외 주요 쇼핑지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에 대한 집중 검사를 실시한다.

또한, 중국에 이어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 등 아시아 주변국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지속 발생되고 있어 국내 유입이 우려되는 만큼 해외여행객의 휴대 축산물에 대해서도 철저한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관세청은 해외여행객들이 면세범위를 초과하는 물품을 구매해 입국할 경우 관세의 30%(15만원 한도)를 감면받을 수 있는 자진신고를 적극 활용해 줄 것과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해 소시지, 만두, 순대 등 축산 가공품을 반입하지 말아 줄 것을 당부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