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 08:37 (목)
'고흥군 농수축산물 전시판매장' 관련 송귀근 군수 측근 특혜 의혹 '논란'
상태바
'고흥군 농수축산물 전시판매장' 관련 송귀근 군수 측근 특혜 의혹 '논란'
  • 김재덕 기자
  • 승인 2019.04.24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업체에서 이의를 제기, 고흥나들목 인근에 위치한 고흥 농수산 특산물 판매장 전경. <사진=김재덕 기자>

[KNS뉴스통신=김재덕 기자] 송귀근 고흥군수가 16억원대 재력을 갖추고도 12년 동안 게스트하우스로 활용했던 군수 관사를 민선 7기 취임 후 수리 및 비품 교체에 수천만원과 수도·가스요금 등 관리비도 국민혈세를 사용하면서 거주해 민선자치에 역행한다는 비난을 자초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고흥군 농수축산물 전시판매장 위탁운영자 모집’ 공고문의 중요 평가항목을 일방적으로 빼 적용하지 않는 등 군수측근 밀어주기 특혜 의혹이 제기돼 엄정한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고흥군은 2019년 3월경 지난 3년간의 전시판매장 계약기간 만료가 도래함에 따라 새로운 운영자를 모집하는 공고를 냈다.

위탁대상 시설은 고흥만남의 광장 내 고흥농수축산물 전시판매장(이하 전시판매장, 총 400.5㎡, 판매장 175.5㎡, 저온저장고 225㎡)으로 계약일로부터 3년간의 운영권이며, 다만 군수가 필요가 있다고 인정할 때는 연장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달았다.

이 위탁시설은 2011년 8월 19일 개관 후 고흥군유통(주)에서 운영했으나, 몇 년 동안 적자를 면치 못해 운영을 포기했던 전시판매장이었다.

이후 공개모집을 통해 현 업체가 2016년 4월 13일 부터 2019년 4월 12일까지 3년간의 운영권을 위탁받아 사업을 해 왔으며 수년 동안 적자를 면치 못한 전시판매장이 당해 연도 8개월 동안 3억 8천만원, 다음해인 2017년도에는 약 8억 상당을 그리고 2018년도에는 9억여원대 판매실적을 올렸다.

수년 동안 고흥군유통(주)이 적자를 면치 못해 포기한 전시판매장을 정상궤도에 올린 것이다.

한편, 고흥군은 최근 공고문을 통해 2019년 3월 15일부터 3월 22일까지 접수기간을 통해 3개 업체가 접수를 마쳤다.

모집 공고문의 3년 전과 심사평가 항목을 비교해 보면, 운영사항 50점에는 ‘설립목적 적합 여부를 위한 기관 연혁’ 5점과 ‘최근 3년간 농수산물 판매실적’ 20점 항목이 새로 추가 됐다.

평가항목 중 최근 3년간 농수산물 판매실적’ 20점과 심의위원이 개별판단 요소인 ‘종합판단’이 30점 등 50점 항목이 업체 선정의 핵심인 것으로 보였다. 종합판단 30점은 9명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위원장 김상봉 군 의원)에서 10분 정도의  PPT 제안 설명회를 통해 심사를 하도록 했다.

그런데 고흥군은 어찌된 일인지 서류접수를 마친 후, 평가항목 중 20점짜리 최근 3년간 농수산물 판매실적을 빼겠다고 구두 통보했다. 다른 업체에서 이의를 제기 했다는 석연찮은 이유를 들었다. 3년 동안 운영하면서 많은 실적을 쌓았던 현 업체에서는 당초 공고문 항목대로 평가하도록 요구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군은 20점 농수산물 판매실적을 일방적으로 빼고, 위원회의 종합판단 30점 등 총100점 평가에서 80점으로 줄인 상태에서 평가해 유착의혹이 제기된 문제의 특정 업체가 선정됐다.

이 업체 대표자는 현 군수 선거운동을 도운 측근으로 2019년 3월경 고흥군 명예홍보대사로 임명돼 있고, 홍콩에서 농산물유통업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고흥군 관계자는 “공고문에 있는 3년간 판매실적을 적용해 보니 진입규제로 판단 돼 참여업체의 구두 상 동의를 얻어 평가점수에서 삭제했다. 위 실적평가 항목은 이번 운영자 모집 공고에서 처음으로 적용한 항목"이라고 밝혔다. 정식 공문이 아닌 ‘구두’로 행정을 하느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출장가서 구두 상 평가항목 배제 통보했으나 절차상 잘못 되었다. 이후 이 사항에 관한 법적 검토를 한 다음 결과를 알려드리겠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탈락한 업체 관계자는 “담당 계장이 와 얘기를 한 적은 있으나 그래서는 안된다. 공고문대로 공정하게 평가해 달라고 요청했다. 결코 동의한 적은 없다"면서 "이 문제에 대해 군과 전남도에 감사 요청했다. 또 이와 관련 수사기관에도 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공직자 출신 한 지역민은 “현 군수 취임 후 전임군수 측근들을 각종 사업에서 배제하거나 참여치 못하도록 방해하고 있다. 입에 담기 어려운 무서운 일이 자행되고 있다. 군수께서 간부회의 석상에서 과거실적이 중요한 게 아니다. 앞으로 더 잘할 수 있는 능력이 더 평가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정업체를 염두에 두고 발언을 했다는 것이다.

결국 ‘과거 실적 평가’가 의미 없다는 가이드라인을 줘 실무선에서 일방적으로 평가항목을 적용치 않아 실적에서 앞선 현 업체가 배제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또 군은 그동안 12년간의 여러 군정 시책들을 ‘혁신’이라는 이유를 들어 파헤치고 있으며 일부 언론들을 동원해 보도케 하고 있다.


특히, 군민화합을 통해 군정발전을 도모해야 할 군정이 정치적 경쟁자를 흠집 내고 제거하는데 앞장서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향후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김재덕 기자 kn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