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농구 더블
KBL, 2019 자유계약선수(FA,) 5월 1일부터 협상 시작
창원 LG 김시래와 김종규

[KNS뉴스통신=김숙임 기자] KBL은 오는 5월 1일()부터 자유계약선수(FA) 협상을 진행한다.

올해 자유계약 대상자는 총 65명이며, 타 구단 영입 시 보상 규정이 적용되는 보수 30위 이내 선수는 김종규, 김시래(이상 LG), 최부경(SK), 차바위(전자랜드), 하승진(KCC) 5명이다. 이외 보수 순위 30위 이내 선수 중 김태술(삼성), 정영삼(전자랜드), 전태풍(KCC), 양희종(KGC), 김영환(KT), 양동근, 함지훈, 문태종(이상 현대모비스)는 만 35세 이상으로 선수 보상 예외 규정에 따라 보상 적용 없이 타 구단으로 이적할 수 있다.

자유계약선수(FA)와 원 소속 구단간 계약 협상은 51일(수)부터 515일(수)까지 진행되며, 협상이 결렬된 선수들은 516일(목) 자유계약선수(FA)로 공시된다. 원 소속 구단을 제외한 나머지 구단은 516일(목)부터 520일(월)까지 자유계약선수(FA)에 대한 영입의향서를 제출할 수 있으며, 복수의 구단으로부터 영입의향서가 접수된 선수는 이적 첫해 연봉 최고액 기준으로 90% 이상의 연봉을 제시한 구단 중 선택하여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예: 연봉 최고액 1억원 선수, 9천만원부터 가능] 타 구단으로부터 영입의향서가 접수되지 않은 선수는 524일(금)부터 528일(화)까지 원 소속 구단과 재협상이 이뤄진다.

자유계약선수(FA) 설명회는 오는 429일(월) 오후 2시 KBL센터 5층에서 자유계약선수(FA)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한편, 자유계약선수(FA) 대상자 중 출전경기(27경기) 미달에 따른 계약 연장 여부는 430일(화) 확정하여 발표할 예정이다.

김숙임 기자  ball@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숙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