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20:06 (수)
박원순 시장-시민단체 대표, ‘수돗물 사랑 협약’ 체결…'수돗물 음용 문화 확산'
상태바
박원순 시장-시민단체 대표, ‘수돗물 사랑 협약’ 체결…'수돗물 음용 문화 확산'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4.22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수도사업본부 발족 30년, 수돗물 통수 111년 맞아 시민권리 찾기 취지
수돗물 가치·소중함 전파, 아리수 인식개선, 수돗물 마시기 문화 캠페인 추진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건강한 수돗물 음용 문화 확산을 위한 의미 있는 행사가 열렸다.

서울시는 22일 오전, 시장집무실에서 박원순 시장, 9개 시민단체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시민단체 수돗물 사랑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서울시와 물·환경·소비자 관련 9개 시민단체는 상수도사업본부 발족 30년, 수돗물 통수 111년을 맞아 ‘수돗물 음용 문화’ 확산에 협력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수돗물의 가치와 소중함에 대해 시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안전하고 건강한 물을 마실 수 있는 당연한 시민권리 찾기와 믿고 마시는 수돗물 음용문화 확산을 위해 (사)수돗물시민네트워크 등 9개 시민단체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협약에 동참한 시민단체는 △(사)수돗물시민네트워크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녹색미래 △서울환경운동연합 △시민환경연구소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 △(사)소비자시민모임 △(사)소비자교육중앙회 △미래소비자행동 등이다.

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9개 시민단체는 △안전한 물, 건강한 물, 믿을 수 있는 물을 마실 수 있는 시민의 권리 찾기 △수돗물의 가치와 소중함 전파 △서울의 수돗물 아리수에 대한 인식개선 △텀블러를 사용한 수돗물 마시기 캠페인 전개 △아리수 안심마을 및 친화거리 조성사업 참여 등에 협력하게 된다.

박원순 시장은 “시민들이 언제나 우리 곁에 있는 수돗물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안심하며 아리수를 마실 수 있도록 9개 시민단체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의 수돗물 아리수가 더 많은 시민들에게 사랑 받고, 언제 어디서나 자연스럽게 아리수를 마시는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