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 교육/학교 더블
강원도교육청, 5548억원 규모 학교시설 환경개선 5개년 계획 발표"더욱 쾌적하고 안전한 학교환경 만든다"

[KNS뉴스통신=김수남 기자] 강원도교육청(교육감 민병희)은 17일, 쾌적하고 안전한 학교 조성을 위한 ‘학교시설 환경개선 5개년 계획’을 발표한다.

이번 계획은 낡은 학교 시설 개선과 지진·화재 등 각종 재해·재난 대응에 필요한 시설 개선을 위한 중장기 계획으로 △노후 환경 개선을 통한 쾌적한 학교 △위험·위해요소 없는 안전한 학교라는 2가지 목표로 추진한다.

□ 노후 환경 개선을 통한 쾌적한 학교를 위한 시설 개선은 다음과 같이 진행한다.

주요사업으로는 노후 냉‧난방기를 고효율 냉‧난방기로 교체하여 찜통․냉골교실 해소를 추진하며 (’23년까지 총 12,170실 개선), 노후 화장실을 개선하여 쉼과 휴식이 가능한 생활공간으로 리모델링(’23년까지 총 648실 개선), 에너지 성능이 낮은 노후 창호를 단열성능이 좋고, 기밀성이 확보된 고효율 창호(이중창 및 시스템창호 등)로 교체(’23년까지 총 6,938실 개선), 노후 조명시설을 에너지 효율이 높은 전등(LED)으로 교체하여 에너지절감 효과를 제고하고 수업에 적합하도록 실내조도를 개선한다(’23년까지 총 5,225실 개선).

또한 위험·위해요소 없는 안전한 학교 환경은 다음과 같이 조성한다.

○ (재난위험 및 취약시설 해소 지원 강화) 현재 강원도 내 학교에 재난위험시설(D,E등급)은 없으며 물량 발생 시 개축, 보수‧보강 및 철거 등을 통해 2년 안에 전면 해소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 (내진보강 사업 조기 완료) 지진에 취약하고 내진성능이 미확보된 건물에 투자를 확대하여 내진보강 사업이 조기 완료될 수 있도록 한다. (’23년까지 총 419동 내진성능 확보)

○ (석면 해체·제거) 석면텍스, 슬레이트, 밤라이트 등 석면이 사용된 건축 자재를 전면적으로 해체·제거하여 안전한 교실을 구축한다. (’22년까지 전면해소 목표)

○ (샌드위치패널 및 드라이비트 공법 벽체 교체) 샌드위치패널 벽체와 드라이비트 공법 벽체는 화재에 취약하여 ’23년까지 모든 샌드위치패널 건물(55동)을 개축 또는 철거하며, 드라이비트 공법으로 시공된 건물의 단열재를 준불연재로 교체하여 대형 화재를 예방한다. (’23년까지 총 100동 교체)

○ (스프링클러 설치) 법령상 의무설치 기관인 병설유치원(300㎡ 이상)과 더불어 모든 특수학교에 ’23년까지 스프링클러를 설치하여 화재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 (’23년까지 총 53동 설치)

시설기획담당 권병균 사무관은 “쾌적하고 안전한 학교 환경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도교육청은 이번 중장기 계획을 통해 학생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변화하는 미래교육 환경을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이번 발표한 ‘학교시설 교육환경개선 5개년 계획’과 별도로 청소년들에게 심리적 안정을 주는 교실 디자인 개선 사업인 청소년감성디자인교실(’22까지 38개교, 213억원)과 스트레스 감소 및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학교폭력예방디자인(’22까지 39개교, 192억원) 사업을 지속 추진한다고 밝혔다.

자료=강원도교육청

김수남 기자  hub3363@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수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