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관객수 114만을 동원한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2:신비의 섬’, 15일 13시 00분부터 OCN에서 방영
  • 이세경 기자
  • 작성 2019.04.15 01:01
  • 댓글 0
▲ 출처=영화진흥위원회

[KNS뉴스통신=이세경 기자] OCN에서 15일 13시 00분부터 방영 예정인 영화는 드웨인 존슨, 마이클 케인, 조쉬 허처슨, 바네사 허진스 주연의 영화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2:신비의 섬’이다.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2:신비의 섬’의 개봉일은 2012년 01월 19일이었고, 이 영화는 개봉 후 관객수 1,149,628명을 동원했다. 또한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2:신비의 섬’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모든 불가능을 뛰어넘는 거대한 어드벤처! 아틀란티스는 진짜로 있다!!

며칠 전 밤부터 어디선가 보내온 모스 부호. 반복적으로 계속되는 단어 “핍, 조른, 스트럭스”는 쥘 베른 소설 ‘해저 2만리’의 주인공들. 그리고 이어지는 신호는 이야기한다. “섬은 진짜 있다” 마치 암호처럼 스티븐슨의 ‘보물섬’, 스위프트의 ‘걸리버 여행기’가 단서로 던져지고, 세 개의 책 속에 등장하는 섬들이 어쩌면 같은 곳일지도 모른다는 추측으로 세 개의 지도를 겹치니 나타나는 경도와 위도가 적힌 좌표!!

그것은 바로, ‘쥘 베른’의 추종자로 반평생 신비의 섬을 찾아 다니던 할아버지가 보낸 신호였고, 2년 전 연락이 끊긴 할아버지를 찾아 신비의 섬으로 출발한다! 헬기를 타고 섬을 향해 가던 가족은 강력한 태풍을 만나고, 태풍의 눈에 들어가야만 섬에 갈 수 있다는데..

드디어 도착한 이 곳은 바로 아틀란티스! 비밀의 열쇠를 찾는 힌트는 바로 소설 속에 있다!

KNS뉴스통신, KNSNEWS

이세경 기자  holic1007@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