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더블
'살림남2' 율희 아빠, 사위 최미환 혼내고 싶었던 사연은?
  • 조성환 기자
  • 작성 2019.04.13 03:00
  • 댓글 0

[KNS뉴스통신=조성환 기자] ‘살림남2’ 율희 어머니가 율희의 임신 당시를 회상했다.

10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는 FT아일랜드 최민환과 라붐 전 멤버 율희와 아들 재율, 쿨 김성수와 딸 혜빈 양, 김승현과 딸 수빈과 가족들의 파란만장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율희, 최민환 부부는 이사한 처가 집들이에 나섰다. 율희의 이모들이 모두 이곳에 방문했고, 최민환은 가시방석에 앉은 듯 어쩔 줄 몰라했다.

율희 어머니는 율희와 최민환의 결혼을 접한 당시를 회상하며 “(남편이 최민환 오면) 혼내주겠다고 막 그랬었다”라고 말했다. 최민환 장인은 “그때 ‘아차’ 싶더라”라며 아찔했던 순간을 전했다.

최민환 장인 역시 어린 나이에 아내와 결혼해 갖은 고생을 했던 시절을 털어놨다. 그는 “병원 갔더니 (아내가) 이미 아기 낳았더라. 쪽지에 ‘아기 낳고 올게’ 이러고 병원 갔더라”라며 가진 것 하나 없이 어린 나이에 결혼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KNS뉴스통신, KNSNEWS

조성환 기자  holic1007@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조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