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민주당 "한미정상회담 성과 바탕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매진"한미회담, 美에 포괄적 합의·단계적 이행 방안 제시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한미정상회담의 성과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한미는 (정상회담을 통해) 동맹으로서의 공조를 굳건히 하고 그 바탕 위에 북한의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조속한 남북 정상회담 개최 의사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북측 입장을 빨리 알려달라'고 말함으로써 강력한 지지의사를 표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3차 북미정상회담의 필요성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흔쾌히 동의했으며 북한이 비핵화 로드맵을 밝힌다면 제재 완화도 가능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톱다운(top down)방식이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남북미 정상 간의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한편, 향후에도 여전히 유효한 틀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고 설명했다.

한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북한 비핵화의 최종 목표가 완전히 동일한 입장이라는 것을 확인함과 동시 미국의 '일괄 타결 방안'과 북한의 '단계적 합의와 이행' 방안을 절충하고 타협점을 모색하는 '포괄적 합의, 단계적 이행 방안'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한미정상회담의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남북정상회담과 3차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커다란 주춧돌을 놓았다는 평가를 받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