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수도권 남부 민간공항 건설 타당성 사전검토 용역 '군공항 이전 전제로 한' 내용" 해명자료
상태바
경기도시공사 "수도권 남부 민간공항 건설 타당성 사전검토 용역 '군공항 이전 전제로 한' 내용" 해명자료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4.11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공사 전경.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도시공사가 추진한 '수도권 남부 민간공항 건설 타당성 사전검토 용역'은 '군공항 이전을 전제로 한' 사전 타당성 검토 용역입니다"

경기도시공사는 11일 '화성시 범대위, 경기도시공사 수원군공항 이전사업 개입 규탄' 기사관련 해명자료에서 이같이 밝힌 뒤, "공사는 수원 군공항 이전 확정시, 이전주변지역의 발전 역량 강화, 군공항 복합화를 통한 시설 이용 효율성 증대 및 이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방안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민항도입 방안을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민항도입 여부는 국토교통부가 입지타당성검토를 실시하고 그 결과 타당성이 인정될 경우, 향후 수립될 법정계획인 '제6차 공항개발중장기종합계획(2021~2025)'에 반영돼야만 실제 추진이 가능함에 따라 앞으로 국토부의 실질적 검토에 따라 반영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공사는 "아울러 미확정된 신규사업에 대한 사전 검토 용역으로 외부에 공개될 경우 혼란 야기 및 특정 집단에 이익 또는 불이익 발생할 우려가 있어 공사에서는 철저히 보안을 유지해 오고 있다"면서 우회적으로 수원시를 통해 일부 요지가 공개된데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