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 더블
서울 2019년도 제1회 검정고시 6261명 도전13일(토) 13개 고사장에서 동시 시행...중증장애인 2명, 자택 등에서 응시
▲ 2019년도 제1회 검정고시 시간표 (자료=서울시교육청)

[KNS뉴스통신=오영세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이 2019년도 제1회 초·중·고졸 학력인정 검정고시를 오는 13일(토) 오전 9시부터 서울 시내 13개 고사장에서 동시에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검정고시에는 초졸 467명, 중졸 1260명, 고졸 4534명 등 총 6261명이 응시한다. 장애인 46명, 재소자 16명도 시험에 응시했다.

초졸 검정고시 고사장은 선린중(1개교)이며, 중졸은 공릉중, 대방중(2개교), 고졸은 원묵중, 중암중, 고척중, 목동중, 서운중, 석관중 등 6개교에서 실시한다.

시각장애응시자는 서울시립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시험을 치르고, 재소자들도 검정고시에 응시할 수 있도록 별도고사장을 설치했다.

서울교육의 따뜻한 행정구현을 위해 2018년도에 최초로 도입한 ‘찾아가는 검정고시 시험서비스’를 이번에도 시행하여 2명의 중증장애인응시자가 자택과 본인이 이용하는 장애인자립센터에서 시험을 치른다.

모든 응시자는 시험 당일 수험표와 신분증을 꼭 지참하여야 하며, 답안지 작성을 위해 초졸 응시자는 검정색 볼펜, 중졸·고졸응시자는 컴퓨터용 수성사인펜을 준비해야 한다.

시험당일 고사장에 차량을 주차할 수 없으므로 수험생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하며, 시험 도중 핸드폰 등 통신기기를 소지할 경우 사용 여부에 상관없이 부정행위로 간주하기 때문에 각별히 유념해야 한다.

합격여부는 다음달 5월 9일에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와 자동응답안내서비스(060-700-1918)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영세 기자  allright503@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오영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