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호흡기질환자 최근 5년간 올해 초 가장 많아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소방청은 119구급차를 이용한 호흡기질환자를 분석해 지난 5년간(2015년~2019년) 1분기 환자 수를 비교한 결과 올해가 호흡기질환자가 가장 많았다고 10일 밝혔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5년간 119구급차를 이용한 기침‧호흡곤란 환자는 2015년 4만 1299명, 2016년 4만 2110명, 2017년 5만 3952명, 2018년 7만 9455명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2017년(전년대비 28.1%↑)과 2018년(전년대비 47.3%↑)에 증가율이 높았다.

올해 1분기에 119구급차를 이용한 호흡기질환자는 2만 1849명으로 전년 2만 512명에 비해 1337명(6.5%)이 더 늘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7일 연속으로 실시된 지난 3월에는 호흡기질환자가 7618명으로 지난해 3월*(5,904명)에 비해 29%가 증가했다.

차명일 중앙119구급상황관리센터장(응급의학전문의)은 “황사와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봄철을 맞아 호흡기질환 예방을 위해 미세먼지 예보가 ‘나쁨과 매우 나쁨’이 되는 날에는 되도록 외출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외출할 때는 마스크를 필히 착용하고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