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5 23:01 (월)
광주시, 미세먼지 특별대책 TF회의 개최
상태바
광주시, 미세먼지 특별대책 TF회의 개최
  • 방계홍 기자
  • 승인 2019.04.1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운행제한 조례 제정, 단속시스템 구축 등 논의
길거리 캠페인, 도시대기측정소 신규 설치 등 추진키로
△ 광주광역시는 10일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미세먼지특별대책 T/F회의’를 개최했다.<사진=광주광역시>

[KNS뉴스통신=방계홍 기자] 광주광역시는 10일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미세먼지 현안문제를 적극 대처하기 위한 ‘미세먼지특별대책 T/F회의’를 개최했다.

정종제 행정부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박기홍 GIST 교수, 김성진 광주테크노파크 원장, 윤원태 국제기후환경센터 대표이사, 조영관 시 보건환경연구원장 등 미세먼지 전문가, 미세먼지대책 광주지역 학부모대표, 유관기관 관계자 등 12명이 참석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 시 자동차 운행을 제한하는 조례 제정 ▲조례 제정과 연계된 단속시스템 구축 ▲미세먼지 취약계층 마스크 지원 ▲대기측정소 신규 설치 등 광주시 미세먼지 관련 사업 중 시급한 현안사업을 제안·논의했다.

먼저 자동차 단속시스템 구축은 지난 2월부터 환경부 컨설팅지원 등을 통해 광주시 전역 교통량 등을 우선·파악해 1단계로 10개 지점에 CCTV를 신규 설치(15대)하는 내용으로, 광주시는 시스템 구축과 관련해 정부추경예산에 따른 시비 매칭으로 하반기(11월)에 발주를 추진할 계획이다.

※ 운행제한 단속시스템 : 9.7억원(국비 4.85, 시비 4.85)

이와 관련, 광주시는 4월 중 조례제정안을 광주시의회에 상정하고 5월 중 공포할 예정이다.

※ 조례명 : 광주광역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조례

또 5월까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어린이, 노약자(독거노인 등)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실외활동을 보호하기 위해 보건용 마스크 75만매(3억5000만원)을 구입해 배부한다.

더불어 출·퇴근 및 점심시간대에는 미세먼지안전 시민실천본부를 중심으로 교통량 및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서 수시 길거리 캠페인을 벌이며 마스크를 배부하고, 차량2부제 참여 등 미세먼지 저감·대응책을 홍보한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시청 1층 종합민원실에 마스크 비치대를 설치해 운영한다.

미세먼지 측정을 위해 도시대기측정소 2곳을 신규 택지지역, 공단 등에 추가 설치하고 올해 내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1대)을 도입·운영하는 안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광주지역 미세먼지 발생원에 대한 신뢰를 확보하고 미세먼지 저감시책에 반영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광주시 추경에 18억원을 반영, 광주시 1호선 지하역사(18개)에 실내공기질 개선을 위한 공기정화시설을 신규 설치한다.

김종현 시 기후대기과장은 “정부에서 미세먼지 문제를 재난에 준하는 상황으로 인식하고 과감한 재정투자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정부추경예산에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추가 지원, 클린로드시스템 구축 등 많은 국비가 확보되도록 관계부처와 유기적으로 협업해 미세먼지 관련 국비 확보에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방계홍 기자 chunsapan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