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06:49 (화)
독도박물관 ‘험프리 렌지, 울릉도를 기록하다’ 개최
상태바
독도박물관 ‘험프리 렌지, 울릉도를 기록하다’ 개최
  • 김영범 기자
  • 승인 2019.04.09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울릉군

[KNS뉴스통신=김영범 기자] 울릉군 독도박물관은 오는 1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주한미공보관 영화장교였던 험프리 렌지가 제작·촬영한 ‘Island Doctor’와 ‘Out There A Lone Island’ 2편의 영화를 주제로 특별전시회 ‘험프리 렌지, 울릉도를 기록하다’를 개최한다.

험프리 렌지는 1957년부터 1966년까지 주한미공보관의 영화장교로 복무한 인물로, 그는 한국에 거주하며 주한미공보관 소속의 ‘liberty Production’을 통해 한국을 주제로 한 다양한 영화와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

그 중 울릉도를 주제로 촬영한 영화가 ‘Island Doctor’이다.

‘Island Doctor’는 주한미공보관에서 박애라는 주제를 선전하기 위해 1964년에 제작한 약 28분 분량의 공보영화로 1960년대 울릉도에 입도한 최초의 양학의사였던 이일선씨의 의료활동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당시 한의학과 민간신앙에 의존하던 울릉도 주민들의 의료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이일선씨의 노력을 다양한 연출을 통해 부각시키고 있다.

또 다른 한편의 영화는 ‘Out There A Lone Island’로 험프리 렌지가 창작활동의 자유를 위해 미공보관을 그만 두고 개인 영화제작자의 신분으로 제작한 약 67분 분량의 세미다큐멘터리이다.

이 영화는 울릉도 주민들의 삶의 모습에 초점을 맞춰 제작한 영화이기 때문에 당시 울릉도 주민들의 의식주, 관혼상제, 생업 등 다양한 생활상을 보여준다.

특히 슬로푸드로 지정된 울릉도의 손꽁치잡이를 비롯해 오징어를 잡는 다양한 방식들이 총망라돼 있어 1960년대 울릉도의 문화상을 살펴볼 수 있는 기록물로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

험프리 렌지는 이 영화를 촬영하기 위해 1966년부터 1969년까지 약 3년간 울릉도에 거주하며 울릉도 주민들의 문화를 이해하면서, 생생한 삶의 현장을 카메라로 담았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이 영화는 미국의 주요 도시에서 상영돼 미국에 울릉도를 알린 대표적 작품으로 손꼽힌다.

한편, 이번 전시에서는 험프리 렌지가 울릉도를 무대로 영화를 제작해가면서 변해가는 작품관과 그가 제작한 두 편의 영화의 전편을 관람할 수 있다.

김영범 기자 kybumtiger@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