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보도 더블
별세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 어록'은?

[KNS뉴스통신=구대희 기자] "제 경영철학 중 하나는 ‘쇼(Show)’는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당장 효과가 없더라도 결국 ‘한 우물을 판’ 기업이 가치를 인정받겠죠."

9일 한진그룹이 공개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어록에 따르면 그는 2008년 한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의 경영철학을 ‘한 우물 파기’로 정리했다.

새로운 사업에 뛰어들기보다 육·해·공을 아우르는 물류산업에 집중하겠다는 의미였다.

조 회장은 부친 고(故)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수송보국(輸送報國)’ 정신을 이어받아 평생 수송·물류산업 외길을 걸었다.

조 회장은 2006년에도 비슷한 발언을 했다. 그는 "창업보다 수성이 더 어렵습니다. 신규사업을 하다가 잘못된 그룹도 많습니다"라며 "물류가 단순해 보이지만 범위가 매우 넓습니다. 물류에서 일류(一流)가 되기에도 할 일이 너무 많이 한눈팔 여유가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재계 순위보다 내실을 중요시했다. 그는 2008년 "수송 물류가 한진그룹의 본류입니다. 취약점을 보완하거나 특정 분야 노하우를 얻기 위한 인수합병(M&A)은 항상 열어두고 있지만, 덩치 키우기를 위한 M&A는 절대 사절입니다"라며 "재계 몇 위인지 보다는 질적으로 강한 기업, 경쟁력 있는 그룹을 원합니다"라고 말했다.

안전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2016년 신년사에서 조 회장은 "대한항공은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과 보안체제를 갖추고 있지만 모든 일의 마지막은 결국 사람입니다"라며 "절대 방심하거나 자만하지 말고 익숙한 것일지라도 항상 처음 대한다는 자세로 원칙과 규정에 의거하여 신중하게 업무에 임해야 합니다"라고 당부했다.

구대희 기자  kns@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구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