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5 23:01 (월)
손학규, 지도부 회의 불참 등 사퇴 압박에 "어림없는 소리"
상태바
손학규, 지도부 회의 불참 등 사퇴 압박에 "어림없는 소리"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4.09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소셜미디어 통해 손 대표 사퇴 결단 촉구
손학규 "중간지대·중도세력 확대할 것"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 하태경, 이준석, 권은희 등 당 지도부가 대거 불참하면서 '반쪽 회의'라는 지적과 함깨 '분당론'이 또다시 불거졌다. 이런 가운데 손학규 당 대표의 말실수까지 더해졌지만 사퇴 압박에도 손 대표는 사퇴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지난 8일 당 지도부가 회의를 불참한 것은 손학규 퇴진을 요구하는 사실상의 보이콧이라는 평가 속에 손학규 대표는 이날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 나 아니면 누가 대표를 하느냐"며 퇴진 요구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한국당에서 나온 사람들이 당세를 모아 한국당과 다시 통합한다는 말이 있는데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엄포를 놨다. 그러면서 "내가 더불어민주당을 확실하게 지킬 것"이라고 말실수를 했다. 바른미래당 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을 지키겠다고 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지난 보선은 바른미래당에게 변화를 요구하는 국민의 채직질이었다. 지금의 리더십, 비전으론 국민 지지 얻을 수 없다는 사실이 명확해졌다"며 "그에 대한 책임은 손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질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손 대표님은 버티면 길이 있다고 한다. 하지만 바른미래당이 성장하지 못하는 가장 큰 원인은 우리 내부에 있다. 희망과 비전을 보여주지 못하는 손 대표 체제에 있다"며 손 대표의 결단을 거듭 촉구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바른미래당의 분당은 시간 문제이고, 결국 바른정당 계열과 국민의당 계열 중 과연 어느 쪽이 당을 끝까지 사수해서 타당과 합당할 수 있는지가 중요해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먼저 나간 사람만 손해라는 인식 속에 당에서 주도권을 차지하기 위한 목소리라는 것.

손학규 대표는 이에 대해 "선거 지지율이 떨어진다고 기다렸다는 듯이 바꿔라? 어림없는 소리"라며 "내년 총선까지 바른미래당은 인고의 시간을 가질 것이고 중간지대, 중도세력의 확대로 새로운 주력군의 위치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