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23:55 (목)
진도군, 2019년 어촌뉴딜300 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진도군, 2019년 어촌뉴딜300 사업 본격 추진
  • 장나이 기자
  • 승인 2019.04.09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전문가 참여한 어촌뉴딜300 지역협의체 출범, 첫회의 개최
진도군이 2019년 어촌뉴딜300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에 나섰다.<사진=진도군>

[KNS뉴스통신=장나이 기자] 진도군이 2019년 어촌뉴딜300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진도군은 지난 5일 어촌뉴딜300 사업 사업계획과 의견수렴 등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광주전남연구원과 지역 주민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의신면 송군권역 어촌뉴딜 지역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어촌뉴딜300 지역협의체는 사업지구별 주민대표 6명과 전문가 2명, 공무원 4명 등 12명으로 구성돼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사업계획 수립과 주민 의견 수렴, 사업 완료 후 운영 방안 등의 역할을 맡게 된다.

협의체 임기는 사업기간 종류 후 3년까지인 2023년까지이며, 사업계획 수립 전까지는 매월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진도군은 사업비 총 213억원을 투입, 어촌뉴딜 300사업 1차 년도 사업 대상지로 의신면 송군항과 조도면 창유항이 선정돼 기본계획과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진도군 항만개발과 어촌뉴딜개발담당 관계자는 “어촌뉴딜사업은 진도군 활기찬 어촌‧어항을 조성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효과를 줄 것을 기대한다”며 “2020년 어촌뉴딜 공모사업에 진도군만의 특색있는 사업을 발굴‧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어촌뉴딜300사업은 해양수산부의 주관으로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간 전국 300여개의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국책사업이다.

장나이 기자 jangage@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