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5 23:01 (월)
한국당, 새 윤리위원장 정기용 임명…5·18 징계 재개할 듯
상태바
한국당, 새 윤리위원장 정기용 임명…5·18 징계 재개할 듯
  • 윤광제 기자
  • 승인 2019.04.08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새 윤리위원장에 정기용 부위원장을 임명했다.

황 대표는 8일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윤리위원장을 선임했다"면서 '5.18 폄훼 발언' 징계에 대해 "절차에 따라 원칙대로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2월 불거진 '5·18 폄훼 발언' 논란과 관련해 전당대회 출마로 유보됐던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 논의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시 이종명 의원에 대해서만 당 윤리위가 제명 의결을 한 상태에서 황 대표 취임 직후 김영종 변호사가 위원장에서 물러나면서 더 이상의 징계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정 위원장은 사법연수원(13기)을 수료한 뒤 춘천지검과 서울고검 등을 거쳐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을 역임한 뒤 법무법인 로비즈의 대표변호사를 맡고 있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