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11:34 (화)
BNK캐피탈, 여자프로농구 'BNK 썸 여자농구단 창단
상태바
BNK캐피탈, 여자프로농구 'BNK 썸 여자농구단 창단
  • 김숙임 기자
  • 승인 2019.04.08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숙임 기자] 부산지역을 본사로 둔 우량 여신전문 금융회사인 BNK캐피탈이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 창단을 공식 발표했다.

BNK캐피탈은 8일 오전, 부산시청 26층 회의실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 이두호 BNK캐피탈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구단 명칭, 연고지와 신임 감독 및 코칭 스텝 등을 발표했다.

8일 부산광역시청 26층 회의실에서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 창단 기자회견이 열렸다. 유영주 BNK 썸 초대 감독,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김지완BNK금융지주 회장, 이두호 BNK캐피탈 대표이사가 연고지 협약식을 가지고 있다.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은 지난해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위탁 운영한 ‘OK저축은행농구단’을 BNK캐피탈이 인수하는 형태로 신규 창단된다.

농구단 명칭인 ‘썸’(SUM)은 BNK금융 계열사인 부산은행 모바일 뱅킹 ‘썸 뱅크’에서 따왔다.

‘썸’은 Simple, Useful, Mobile의 줄임말로 간편하고 사용하기 편한 모바일 금융이란 의미를 가진다. 또한 신생 구단으로서 농구 팬들과 ‘썸’을 타며 여자농구의 붐을 일으키겠다는 중의적인 의미도 담았다.

연고지는 부산으로 하였으며, 부산시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홈구장을 금정실내체육관으로 할 예정이다.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은 감독 및 코치진 전원을 여성으로 선임해 남성감독 일변도인 여자프로농구계에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신임 감독은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 게임 금메달의 주역이자 1990년부터 2001년까지 WKBL에서 파워포워드로 맹활약했던 유영주 씨가 선임되었다.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 초대 감독으로 선임된 유영주 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유 감독은 선수시절 화려함과 꾸준함으로 1990년 신인상, 1997년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하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농구선수였다. 2001년부터는 코치, 감독대행, 해설위원 등을 거치며 감독 수업을 착실히 쌓아와 신임 감독으로 기대가 크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와 함께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은 부산 시민이 농구 경기장을 많이 찾을 수 있게 하기 위하여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파이팅 넘치는 경기로 고정 팬 층을 확보하고, 티켓 수익금 대부분을 관중들에게 기념품 또는 경품으로 제공 할 것이며, 스타 선수 육성에도 특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지역 유망주가 성장해 BNK 썸 농구단애 입단, 리그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로 성장해 나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갈 것이며, 또한 유소년 농구 지원에도 많은 관심을 가질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은 “부산지역을 연고로 한 새로운 여자프로 농구단이 탄생한 만큼 팀이 역동적이고 열정적인 경기를 통해 부산 시민들에게 즐거움과 활력을 선사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에 여자프로농구단을 유치 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로 부산시민의 한 사람으로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의 창단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BNK썸 여자프로농구단은 6월경 별도의 창단식을 개최 할 계획이다.

 

김숙임 기자 ball@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