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19:29 (월)
박영선·김연철 후보자 임명…찬성 45.8% vs 반대 43.3%
상태바
박영선·김연철 후보자 임명…찬성 45.8% vs 반대 43.3%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4.0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청와대가 8일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과 관계없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및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여론조사 결과 이에 대한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청와대의 남은 장관 후보자 임명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장관의 인사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찬성한다'는 찬성 응답이 45.8%, '국회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으므로 반대한다'는 응답이 43.3%로 찬반 의견이 오차범위 (±4.4%) 내에서 팽팽하게 갈리는 것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에서는 찬성 의원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보수층에서는 반대가 압도적인 다수인 가운데 중도층에서는 찬성이 다소 우세한 양상을 나타냈다.

<자료=리얼미터>

찬성 여론은 민주당(찬성 82.6% vs 반대 7.6%)과 정의당(82.4% vs 15.5%) 지지층, 진보층(76.6% vs 15.9%)에서 10명 중 8명 전후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중도층(48.1% vs 43.9%), 광주·전라(66.5% vs 19.5%)와 서울(48.7% vs 41.9%), 40대(68.5% vs 25.4%)와 30대(54.1% vs 40.7%), 20대(40.0% vs 34.7%), 여성(48.0% vs 36.2%)에서도 우세한 양상이었다.

반대 여론은 자유한국당(찬성 4.9% vs 반대 88.2%)과 바른미래당(12.6% vs 83.6%) 지지층, 보수층(22.7% vs 70.5%)에서 10명 중 7명 또는 8명으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무당층(24.7% vs 49.4%), 대구·경북(43.3% vs 51.5%)과 경기·인천(41.5% vs 48.3%), 60대 이상(34.9% vs 56.4%)과 50대(35.4% vs 53.6%), 남성(43.4% vs 50.6%)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울산·경남(찬성 47.0% vs 반대 46.4%)과 대전·세종·충청(37.2% vs 35.5%)에서는 찬반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일 전국 19세 이상 최종 505명이 응답을 완료, 6.3%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