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23:25 (토)
김해시 이색정책 청년인구 유출 막아라
상태바
김해시 이색정책 청년인구 유출 막아라
  • 박광식 기자
  • 승인 2019.04.08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 취업발전소 운영·일자리 연계 기능인력 양성…연말까지 소통공간 조성도
김해시청

[KNS뉴스통신=박광식기자] 경남 김해시가 차별화된 청년정책들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시 청년정책 특징은 일자리 만들기에만 그치지 않고, 청년들이 지역에서 태어나 교육과 결혼, 거주, 정착에 이르기까지 '출생에서 정착'이란 선순환 구조를 형성해 청년들의 외지 유출을 막는 데 있다.

 

시는 청년인구의 지속적인 감소를 막고자 청년들이 지역에서 마음껏 끼를 발산할 수 있도록 소통공간과 그들만의 청년문화를 조성하는 데도 공을 들이고 있다.

 

 

시는 우선 기능인력을 양성해 기업 취업으로 연계시키는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인 '김해 취업발전소'를 이달부터 운영한다. 취업발전소는 3개 교육과정을 개설, 1개 과정당 10명씩 모두 30명을 선발해 3∼4개월간 교육을 제공하고 취업을 돕는다.

 

 

'청년 일자리 컨설팅 사업'을 시행한다. 이달부터 취업준비생 면접 정장 무료 대여사업도 시행해 구직 청년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준다.

청년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자 '김해 청년 거버넌스'를 구축해 청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한다.

 

 

올 연말까지 '김해시 청년정책 코너(한국고용정보원 온라인 청년센터 내)'를 신설하고, 김해시 청년정책 정보를 통합적으로 제공하고자 온라인 청년센터도 운영한다.

 

 

이와 함께 청년들이 스스로 자립하고 사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올 연말까지 청년활동 전용공간인 '김해 청년허브'를 조성한다. 이곳에서 청년 프로그램 운영과 청년 단체 간 네트워크(청년정책협의체)를 기반으로 소통과 교류를 이어간다.

 

 

청년 구직활동 수당도 지원한다. 대상은 지역 내 6개월 이상 거주한 미취업 청년이다. 이들에게는 월 50만 원씩 4개월간 200만 원을 지원한다.

 

취업난과 생활고에 시달리는 청년들이 일자리를 얻는 데 소요되는 공백 기간에 용기를 북돋기 위해서다.

 

시는 청년정책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자 지난해부터 청년정책팀을 신설·운영 중이다. 청년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이 부서는 시의 청년 현황과 실태 분석, 비전과 추진전략 제시, 청년 세부사업 발굴 등을 맡고 있다.

 

 

청년 지원과 청년정책위원회와 정책협의체 구성, 청년사업 추진, 청년시설 운영 등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자 지난해 10월에는 '청년 기본 조례'도 제정했다.

 

 

시 일자리정책과 이정대 청년정책팀장은 "앞으로 더 돋보이는 다양한 청년시책들을 개발해 김해가 청년도시로서 손색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광식 기자 bks7890@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