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22:37 (일)
황하나 “연예인 지인이 마약 권유”…경찰, 수사 확대
상태바
황하나 “연예인 지인이 마약 권유”…경찰, 수사 확대
  • 윤광제 기자
  • 승인 2019.04.07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의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수사가 연예계로 확대되고 있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황 씨는 6일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 "연예인 지인이 권유해서 하게 됐다"고 마약 투약 경위를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황 씨가 언급한 연예인에 대한 수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씨는 지난해 필로폰 등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5일 황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도망칠 우려가 있다"며 6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경찰은 황 씨가 지난 2015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마약 공급 혐의와 관련해 조사받을 당시 부실수사가 이뤄진 정황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했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