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속초·고성’ 이양수 “특별재난지역 지원금 ‘빈껍데기’…한전이 보상해야”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대형 산불이 발생한 강원도 속초와 고성 등을 지역구로 둔 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특별재난지역 지정으로 지원되는 금액이 빈껍데기 수준이라며 한전이 실질적인 보상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속초와 고성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지만, 특별재난지역에 지정되면 주택의 경우 1,400만 원, 융자금으로 6,000만 원이 지원되는 게 전부"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행안부 장관 등이 차례로 피해 지역을 방문해 많은 지원을 약속했기 때문에 이재민들은 다 지원이 되는 줄 알고 있다"면서 "그런데 1,400만 원 밖에 지원 안 된다는 소식을 듣고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 "농촌 지역 이재민들은 융자금을 갚을 여력이 없어서 사실상 지원금은 주택자금 1,400만 원이 전부"라면서 "이 돈으로는 주택 철거 비용밖에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이번 산불의 원인은 한전의 무리한 개폐기 설치와 관리 부실임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면서 "개폐기는 바람이 많이 부는 곳에 설치해서는 안 되고 부득이하게 설치하더라도 바람막이를 설치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성 지역에는 이틀 전부터 강풍이 예고된 만큼 수시 점검이 필요했는데 한전은 이런 조치를 모두 도외시했다"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산불 피해 복구에는 정부뿐 아니라 한전도 실질적 책임을 져야 한다"라면서 "정부도 한전의 보상이 실질적으로 이뤄지게 하겠다고 발표했어야 옳다"라고 강조했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윤광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