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강원도 산불지역 이재민 연수시설 임시 이주 시작동해지역 이재민부터 순차적 이주… 속초·고성지역도 7일부터 이주 개시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강원도 산불 지역 이재민을 위해 한국철도시설공단·한국토지주택공사·한국도로공사 등 공공기관 연수시설 중 지원 가능한 객실 수를 파악해 이주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현재 동해지역 이재민 전원(9세대 23명)이 임시 대피소에서 철도공단 연수원으로 임시 거처를 옮겼다.

강릉 지역은 이재민 주거지원 수요조사 결과, 농촌 특성상 마을회관을 선호하여 각 지역 마을회관 6개소로 분산 이주했다.

속초·고성지역의 이재민들은 7일부터 이재민별로 거주를 희망하는 위치의 연수시설로 단계적으로 이주할 예정이다.

한편, 국토부는 토지주택공사(LH)와 합동으로 강원도 산불 지역 이재민의 주거지원을 위해 ‘주거지원 상담부스’를 설치했다.

국토부는 개별 이재민과의 상담을 통해 이재민의 주거지원 수요를 조사하고, 임시주거시설 및 매입·전세임대주택, 모듈러주택 등 이재민 수요에 맞는 주택으로 이주할 수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또 평창 올림픽 때 사용됐던 숙소형 모듈러 주택을 이전 설치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가족단위 이재민이 많은 현장 수요를 고려해 단위 면적이 더욱 크고 취사시설을 갖춘 가족단위 거주용 모듈러 주택을 신규 제작·확보키로 했다.

국토부 김영혜 공공주택지원과장은 “신속한 주거지원을 통해 이재민들이 불편함 없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