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5 16:41 (화)
‘경찰에 뇌물’ 이준석 코마트레이드 대표 2심에서도 실형
상태바
‘경찰에 뇌물’ 이준석 코마트레이드 대표 2심에서도 실형
  • 윤광제 기자
  • 승인 2019.04.05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수사 편의를 봐달라며 현직 경찰관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준석 코마트레이드 대표에게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유죄가 인정됐다.

서울고등법원 형사4부는 5일 뇌물공여 혐의로 기소된 이 대표의 항소심 공판에서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이 대표에게 금품을 받은 혐의로 함께 기소된 전 성남 수정경찰서 강력팀장 이 모 씨에게는 원심과 같은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 대표가 부정하고 있지만 돈을 받은 이 씨가 이를 인정하고 있다"면서 "이 사건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 다른 사람의 진술도 이 씨의 진술과 구체적으로 일치해 진술에 신빙성이 높다"고 밝혔다.

다만 금품 수수자와 공여자 사이의 상대적인 양형을 고려해, 뇌물을 준 혐의를 받는 이 대표에 대해서는 원심에 비해 형이 깎인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선고 직후 "재벌 회장들은 집행유예로 빠지는데 저는 아무 청탁도 대가도 없이 징역 2년을 살아야 하냐"고 항의하다 법정경위에 의해 제지당했다.

이 대표는 '성남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출신으로, 성남 국제마피아파와 관련해 수사가 진행될 경우 편의를 봐달라며 이 씨에게 2015년 8월부터 1년여 간, 3천여만 원 상당의 뇌물을 준 혐의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이 대표의 혐의가 상당 부분 인정된다며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