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나경원, 정의용 운영위 논란에 "산불 심각성 양해 구한 바 없어"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5일 강원도 고성·속초지역 산불에도 불구하고 전날 국회 운영위 회의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붙잡았다는 논란에 대해 "저희에게 산불의 심각성으로 인해서 안보실장이 먼저 이석(離席)해야 되겠다고 양해를 구한 바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여당 쪽에서) 저희한테 산불로 인한 이석은 이야기 하지 않고 '한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해서 정회하면 바로 이석하게 해달라고 요구했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의 이같은 설명은 언론 등을 통해 산불이 크게 난 상황에서 위기대응 컨트롤 타워인 안보실장을 잡아두었다는 비판이 거세지자 이에 따른 해명이다. 그러나 민주당 측은 전혀 다른 주장을 내놨다.

전날 청와대 업무보고 도중 민주당 홍영표 운영위원장이 고성 산불 피해가 굉장히 심각한 상태이며 정의용 실장은 위기대응의 총책임자인 점 등을 지적하면서 양해를 구했는데도 나 원내대표 등이 이석을 막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산불로 인해 이석해야 된다고 양해 구한 바 없다가 저녁 9시 30분에 홍영표 위원장이 갑자기 '불이 났는데 보내야 되지 않겠느냐'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심각성을 정확하게 모르는 상황에서 한 서너분이 질의를 하면 끝나게 되어 있기 때문에 길어야 30분이라고 생각해서 하고 가는 게 어떻겠냐고 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정 안보실장은 이날 운영위 질의가 모두 끝난 후 오후 10시 30분이 되어서야 이석할 수 있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