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이정미 “4‧3 특별법 개정안 조속히 처리해야”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피해자 명예회복과 보상과 트라우마 치료 등을 목적으로 국회에 발의된 4·3 특별법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3일 '제주 4.3항쟁 71주년 메시지'를 통해 "국가가 자신이 저지른 폭력에 대해 사죄하고 잘못을 바로잡는 데 시효가 있을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부가 4·3 항쟁에 대해 첫 공식 사과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다행스러운 일이고, 형식적인 사과가 아니라 진심어린 사과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삼다의 고난 속에서도, 도둑 없고 거지 없고 대문 없는 삼우의 평화의 섬. 제주는 탐라의 민중들이 창조한 땅'이란 제주평화선언을 가슴깊이 새긴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또 "한 달 보름 뒤면 5·18이 다가오지만, 한국당은 망언자들에 대한 당내징계를 사실상 거부하고 있다"면서 "한국당은 더 이상 침묵하지 말고, 이 문제부터 바로 잡으라"고 비판했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윤광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