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21:42 (화)
현대엔지니어링, 콩고 정수장 건설공사 수주
상태바
현대엔지니어링, 콩고 정수장 건설공사 수주
  • 구대희 기자
  • 승인 2019.04.03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 킨샤사 남동부, 총 6100만달러

[KNS뉴스통신=구대희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이하 DR콩고) 렘바임부 정수장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총 계약금액은 6100만달러다. 이번 공사는 수도 킨샤사 남동부 렘바임부 일대에 하루 약 3만5000t 물을 처리하는 정수장과 29km 길이의 송·배수관을 짓는 사업이다.

DR콩고 상수도공사가 이 지역 용수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발주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구매와 시공을 맡았다. 예상 공사기간은 착공 후 33개월로 계약 금액은 6100만달러다.

이번 사업은 전액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으로 진행된다. EDCF는 우리나라가 개발도상국에 산업발전 및 경제안정을 지원하고 우리나라와의 경제교류를 증진하는 등 대외경제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수출입은행이 1987년부터 관리·운용하고 있는 개도국 경제원조 기금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2005년부터 수년간 적도기니의 인프라환경 개선을 위해 다양한 상하수도 시설 사업을 수행해 아프리카 수처리 관련 건설사업에서 높은 인지도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은 특히 EDCF 차관 사업인 만큼 더욱 책임감을 갖고 수행해 양국의 경제협력에도 이바지하겠다"고 덧붙였다.

DR콩고 정부는 SOC 인프라 구축에 대한 의지가 강해 국제사회 원조 기반으로 국가 재건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어 향후 추가 발주도 기대되고 있다. 

구대희 기자 kns@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