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일반 더블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대한민국 공무원 근로감독관 되다‘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전설의 조장풍 선생 김동욱이 공무원 되던 날~ 위풍당당X늠름 포스 발산!
  • 이성재 기자
  • 작성 2019.04.01 21:54
  • 댓글 0
사진-MBC

[KNS뉴스통신=이성재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공무원 임용식 현장에서 위풍당당한 포스를 풍기고 있는 김동욱을 포착, 안방극장에 핵사이다를 선사할 역대급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MBC 새 월화드라마는 오는 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으며,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Ⅰ연출 박원국)이 유도선수 출신 체육교사에서 꿈의 직업으로 꼽히는 대한민국 공무원으로 직업 변경에 완벽히 성공한 김동욱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이는 왕년에 전설의 조장풍이라 불리던 체육교사가 어쩌다 공무원이 되어 근로감독관이라는 제 2의 직업을 갖게 된 배경과 김동욱이 분한 조진갑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무한 증폭시키며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왜 2019년 가장 기대되는 화제작이 될 수 밖에 없었는지를 보여주고 있어 기대감을 높인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는 공무원 임용식장에서 자랑스럽게 임명장을 받고 있는 김동욱의 모습이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아낸다.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임용식에 참석한 김동욱의 표정에서는 꿈의 직업이자 평생 직장으로 꼽히는 공무원 시험에 당당히 합격한 기쁨을 숨길 수 없는 듯 입가에 만연한 미소를 짓고 있어 보는 이들까지 웃음 짓게 만든다. 더 이상 체육교사가 아닌 대한민국 공무원으로서 제 2의 새로운 인생에 첫 발걸음을 내딛는 6년 전 김동욱의 풋풋한 매력이 오롯이 느껴지고 있는 것.

특히, 임용식에 참석하기 위해 간만에 때 빼고 광낸 김동욱은 딱 떨어지는 슈트핏으로 의외의 스마트하고 젠틀한 매력까지 발산하고 있는 동시에 왠지 모를 범상치 않은 아우라까지 풍기고 있어 예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해 보인다.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임용식 현장에 참석하고 있는 김동욱의 늠름하고 위풍당당한 포스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복지부동 무사안일이 최우선인 공무원이 되겠다 다짐한 그가 과연 대한민국 공무원 근로감독관으로서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 것인지, 그의 파란만장한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선수 출신의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차 공무원 조진갑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 드라마로 오는 8일 밤 10시, ‘아이템’ 후속으로 방송된다.

KNS뉴스통신, KNSNEWS

이성재 기자  sky7062@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성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