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08:37 (일)
고민정, 조동호·최정호 낙마 사유 "국정원 정보 사용안해 몰라"
상태바
고민정, 조동호·최정호 낙마 사유 "국정원 정보 사용안해 몰라"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4.01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경질론에 "언론·여론 추이 살펴보고 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사진=KNS뉴스통신 DB>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1일 7명의 장관 후보자 중 조동호 후보가 지명 철회 형식, 최정호 후보가 자진 사퇴 형식으로 낙마한 사유와 관련 "국정원 정보를 사용하지 않아 몰랐다"고 해명했다.

고 부대변인은 이날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공적 기록과 세평을 중심으로 (검증을) 진행하고 있는데 본인이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았고 밝혀진 이후에는 즉각적으로 지명철회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부 대변인은 "(조동호 후보가) 해외 부실학회에 참석한 사실이 교육부나 관련 기관의 조사에서도 드러나지 않았던 부분이어서 만약 사전에 알 수 있었다면 후보 대상에서 제외 됐을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의 의견 반영 여부에 대해서는 "이번 결정은 정치적 고려가 아니라 국민의 눈높이 인식에 따라 판단됐고 사실이 밝혀진 이후 즉각적으로 입장 밝혀 국민 눈높이에 따른 판단을 겸허히 수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가 자녀들의 유학지에 여러 번 해외 출장을 가거나 자녀 유학비를 억단위로 지원한 것과 관련해서는 "한 사람의 장관이 임명되는 데까지 후보자를 지명하는 데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인사청문회 등을 거쳐 종합적으로 판단된 이후에 내려진 결정"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것에 대해서는 "본인이 먼저 자진사퇴의 의사를 밝혔고 청와대는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낸 것"이라며 "30년 간 교통분야 전문가였고 국토부 내부에서 환영의 목소리, 후보자가 거쳐갔던 부서 세평에서 업무 평가 면에서 높은 점수 받아 후보자로 지명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의겸 대변인의 부동산 문제로 여론이 나빠진 것이 최 후보자의 사퇴에 영향을 미쳤나는 질문에는 그것이 전부라고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했다.

청와대 7대 인사 배제 기준에 부동산 투기가 빠진 것과 관련해서 문제 제기가 없었냐는 질문에는 "다양한 의견들이 존재한다"면서도 "결국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국민들이 어떻게 판단하는 지가 최종적인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7대 인사 배제 기준에는 병역기피, 탈세, 위장전입, 연구부정행위, 불법성 재산증식, 음주운전, 성 관련 범죄가 포함됐고 부동산 투기는 빠져 있다.

한편, 이번 사태와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 경질론, 책임론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언론 및 여론의 추이를 살펴보고 있다"면서도 "현재까지 검토된 바는 없다. 자리를 내던지는 것만이 능사일까라는 의문도 들고 많은 분들의 의견을 청취하면서 판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