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경제 더블
광명시, 나눔장터 운영....시민 800여명 참석 "대성황"오는 10월까지 시민체육관, 돔 경륜장에서 첫째, 셋째 토요일 6회 운영 예정

[KNS뉴스통신=송인호 기자]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재사용을 통한 자원 재활용과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나눔장터를 운영한다.

23일 열린 시민체육관에서 나눔장터 개장식 모습(왼쪽에서 일곱번째 박승원 광명시장)<사진=광명시 제공>

시는 지난 23일 시민체육관에서 80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나눔장터 개장식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날 개장식에는 160여개 팀이 참가했으며 일반시민장터, 재활용전문가게, 단체장터 등 주제별로 부스가 운영됐다.

시는 23일 나눔장터 개장을 시작으로 혹서기인 7~8월을 제외하고 10월까지 시민체육관에서 4회, 돔 경륜장에서 2회 등 첫째, 셋째 토요일을 이용하여 총 6회 나눔장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장터에는 일반시민 및 재활용 단체 등 평균 160여 팀이 판매에 참석하며, 잠자고 있는 재사용 가능 물품을 판매함으로써 녹색소비를 촉진하고 소액 기부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재사용 물품 판매를 통해 나눔운동에 함께 하고자 하는 개인 또는 단체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참가 시 판매 수익의 10%이상 자율기부를 원칙으로 한다. 기부금은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광명 희망나기 운동본부에 기탁할 예정이다.

참가신청은 시청 자원순환과로 전화하거나 네이버 카페 ‘광명사랑 녹색 나눔장터’로 하면 된다.

송인호 기자  kns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송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