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14:29 (토)
서울문화재단, ‘예술청 공론화 프로젝트’…“잠들어 있던 (구)동숭아트센터가 깨어난다”
상태바
서울문화재단, ‘예술청 공론화 프로젝트’…“잠들어 있던 (구)동숭아트센터가 깨어난다”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3.22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가의 상상력으로 공간을 채우는 아트프로젝트 ‘텅·빈·곳’ 진행
7월 말까지 공간 활용 프로젝트를 위해 예술가와 시민에게 동숭아트센터를 임시 개방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예술가·서울시민·문화재단이 함께 힘을 모아 (구)동숭아트센터를  ‘예술청’으로 조성한다.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21일 오후 (구)동숭아트센터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예술인·시민·재단이 함께 만드는 <예술청 공론화 프로젝트> 계획을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대학로에 조성될 예술청(구 동숭아트센터)의 본격적인 리모델링을 앞두고 공론화를 위한 <예술청 조성 공론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여기엔 예술청 가치와 운영모델 연구를 위한 개방형 라운드 테이블인 ‘동숭예술살롱’과 예술가와 함께 공간에 대한 다양한 실험과 상상력을 채울 ‘예술청 미래 상상 프로젝트- 텅·빈·곳’이 진행된다.

한편,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예술가 5팀의 쇼케이스도 함께 열렸다.

‘예술청’은 서울문화재단이 (구)동숭아트센터를 매입한 후 오는 2020년 10월에 재개관을 준비하며 새롭게 붙인 이름으로, 예술인들의 교류 장소이자 예술인 지원 거점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서울문화재단은 (구)동숭아트센터의 리모델링 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올해 7월 말까지 예술가와 시민이 함께 예술활동을 논의하고 상상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수 있도록 임시로 개방한다.
 
<예술청 공론화 프로젝트>는 크게 2가지로 ▲예술청의 가치와 운영모델 제안을 위한 발제 및 토론 등을 나누는 개방형 라운드테이블 ‘동숭예술살롱’ ▲현재 비어있는 (구)동숭아트센터 공간에서 예술가들이 다양한 공간활용 실험을 진행하는 ‘예술청 미래 상상 프로젝트- 텅·빈·곳’으로 나뉜다.

개방형 라운드테이블 ‘동숭예술살롱’은 지난 20일부터 진행됐으며, 오는 7월 24일까지 격주 수요일 오후 3시에 (구)동숭아트센터에서 진행된다.

각 분야의 전문가를 섭외해 2020년 완공되는 ‘예술청’의 가치와 운영모델 제안을 위한 발제 및 토론 등을 나누는 자리로, 회당 40여 명씩 총 10회 운영된다.

라운드테이블의 주제는 크게 4가지로 ▲(구)동숭아트센터의 역사(씻김) ▲외부 공간운영사례(국내·외) ▲운영조직 구축 ▲운영성과 관리방안 등 예술청 조성 및 운영모델 제안을 위한 발제·토론이 진행된다.

‘예술청 미래 상상 프로젝트- 텅·빈·곳’은 “예술인에게 빈 공간을 건네면 무엇을 할까?”라는 질문에서 시작된 프로젝트로, (구)동숭아트센터 공간이 ‘예술청’으로 리모델링된 후 공간활용 방안을 모색해 본다.

해당 프로젝트는 예술청 기획단의 제안으로 정식 프로젝트 진행에 앞서 사전 시범 운영되며, (구)동숭아트센터에서 이루어지는 작업의 안전성, 기획력을 극대화 하고자 계획됐다.

해당 프로젝트 역시 지난 20일부터 시작돼 24일까지 사전 시범 운영되며 22~23일은 야간에 진행된다. 참여 팀(개인)은 음악, 설치미술, 영상, 연극 등 다양한 장르예술가 12팀이다.

이중 5팀은, 21일 오후 1시부터 진행된 기자간담회 쇼케이스를 통해 프로그램를 먼저 공개하기도 했다.

▲대학로와 극장이라는 장소를 ‘극’과 ’장‘이라는 장소로 해부·나열하며 방향성을 모색하는 창작그룹 노니의 ‘극, 장 2019’(리서치/설치) ▲남겨진 공간 속 버려진 것들로 모여진 예술가들의 가상의 작업실 금일휴업의 ‘금일휴업-야리따이호다이’(시각/다원) ▲미완의 영화들이 다시 극장에서 상영되는 백종관의 ‘어떻게 말해야 할까’(영상/퍼포먼스)  ▲무용과 연극의 경계를 넘나드는 너나드리 프로젝트의 ‘시점-움직이는 사물과 공간’(무용/퍼포먼스/관객참여) ▲(구)하이퍼텍 나다 외 곳곳에 상영되는 도시공간무용프로젝트 풍정.각(風 情.刻)시리즈와 영상에서 흘러나오는 귀신들의 헤프닝이 펼쳐지는 일일댄스프로젝트의 ‘아이고’(무용/퍼포먼스/댄스필름) 등 5팀은 (구)동숭아트센터의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예술가만의 시선으로 다양한 활용 방법을 제시했다.

현재 (구)동숭아트센터는 현재 설계공모를 거쳐 ‘Found space’ 라는 콘셉트로 리모델링을 준비 중이다.

본격적인 공사가 들어가는 올해 8월 직전까지 ‘예술청’의 당사자인 예술가와 시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구)동숭아트센터의 공간별 기능과 역할에 반영한다.

재개관 콘셉트인 ‘Found space’는 상상할 수 없었던 공간에서의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는 공간을 의미하며, 예상치 못한 ‘공간의 발견’을 허락함으로써 향후 창작플랫폼으로서의 예술청으로의 공간으로 그려나가고자 한다.

장애인 예술가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구성해, 모두가 함께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적극 모색, 외관 디자인 설계에도 반영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대학로에 위치한 (구)동숭아트센터가 가졌던 예술적, 문화적 의미를 잘 알고 있기에, 해당 공간에 대한 예술가와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을 수 있는 <예술청 공론화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다”며, “안전한 공간에서 안심해도 되는 관계를 통해 향후 민·관이 함께 안녕할 수 있는 미래를 위한 협치모델을 만들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사전 시범운영 프로젝트 종료 후에도 예술청 공간활용에 대해 예술가들이 상상하고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문화재단은 ‘예술청’의 보다 전문적인 운영을 위해 서울시, 서울문화재단, 전문가 추천을 받아 총 8인의 ‘예술청 기획단’을 구성하여 예술가의 논의와 상상의 폭을 지원할 예정이다.

<예술청 공론화 프로젝트>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 또는 예술청 공론화 공식 페이스북(페이지명: 가칭 예술청 함께 만들기 공론장 www.facebook.com/yesulcheong)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문의: 예술청 TFT 02-3290-7196,7197)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