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16:27 (수)
현대차 신형 쏘나타에 카카오 `AI 비서` 태운다
상태바
현대차 신형 쏘나타에 카카오 `AI 비서` 태운다
  • 김도현 기자
  • 승인 2019.03.18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브리핑·날씨 등 제공받아

[KNS뉴스통신=김도현 기자] 카카오가 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에 자사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 기술을 탑재한다고 18일 밝혔다.

AI 기술 탑재로 운전 중 간편한 음성명령만으로 다양한 비서 기능과 차량 제어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양사는 2017년 초부터 현대자동차 `대화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와 카카오 i 기술을 접목하는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21일 출시되는 신형 쏘나타에 처음 결과물을 선보이게 됐다. 대화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는 뉴스 브리핑, 날씨, 실시간 검색어 순위, 외국어 번역, 자연어 길 안내 등 10가지가 넘는 기능을 제공한다.

운전자가 스티어링휠에 있는 음성인식 버튼을 누르고 "지금 핫한 뉴스 들려줘" "내일 날씨 어때?" 등을 물으면 AI가 답변을 찾아 말해 준다.

음성명령으로 차량 내 공조장치도 제어할 수 있다. 에어컨, 히터, 바람 방향 등을 음성으로 조절한다.

"공기청정모드 실행해줘" "습기 제거해줘" 등 명령뿐만 아니라 "바람 세게" "바람 방향 몸 쪽으로"처럼 대화하듯 자연스럽게 이야기해도 이에 맞춰 조절해 준다.

카카오와 현대자동차는 앞으로도 협력을 지속해 서비스를 계속 추가하고, 음성인식 기술을 고도화하며 적용 차량 범위도 확대할 예정이다.

추교웅 현대자동차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 상무는 "카카오 i 기반 AI 기술을 신형 쏘나타에 탑재해 자동차 안에서 고객이 느끼는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게 됐다"며 "이번 협력 결과를 발판으로 다양한 기능을 확대해 미래 커넥티드카 기술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학 카카오 AI 랩 총괄 부사장은 "신형 쏘나타에 탑재된 서비스는 현대자동차와 긴밀한 상호 협력으로 만들어낸 첫 성과이자 카카오 AI 기술 개발의 장기 지향점"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 kn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