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10:24 (토)
“시민이 안심하고 행복한 대전 만들자 ”
상태바
“시민이 안심하고 행복한 대전 만들자 ”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03.18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상반기 치안협의회 개최, 민․관․경이 주요시책 등 논의

[KNS뉴스통신=김선영 기자] 대전시 상반기 치안협의회가 최근 열렸다.

이번 회의에 앞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최근 보이스피싱, 신종 감염병 발생 등 치안환경변화에 따른 예방 ․ 신속대응을 위한 금융감독원대전충남지원장, 대전시 의사회장, 대전시 약사회장, 농협중앙회대전지역본부장 등을 신규 위촉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대전시는 시민안전 주요시책으로 ▲ ‘배움터 지킴이’등 학교폭력방지사업 ▲ 개학기 학교주변 일제 점검 ▲ 어린이 교통사고 제로화 위한 등하굣길 조성 등 12개 사업과 협조사항으로 ▲ 지역안전지수 등급 상향 ▲ 스마트시티 시민안전 5대 연계서비스 확대 ▲ CCTV 정보공개업무 처리체계 개선 등을 보고했다.

대전시교육청은 교육환경 개선 대책 주요시책으로 ▲ 학교폭력 피․가해학생 치유 및 선도 ▲ 학생 마음건강지원사업 및 정서행동증진사업 ▲ 학교 CCTV 설치운영 ▲ 어린이통학버스 위치알림서비스 ▲ 체험중심 안전교육 강화 등 5개 사업과 협조사항으로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및 확대에 따른 유관기관 협조 ▲ 학교급식납품업체 점검 관련 유관기관 협업요청 건 등을 보고했다.

대전지방경찰청은 치안 및 법질서 확립 대책 주요 및 협조 건으로 ▲ ‘전화금융사기 예방종합대책’추진 ▲ ‘사람이 먼저’ 교통문화 조성을 통한 교통안전대책 추진  ▲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 ▲ 산업현장 안전사고 감소 및 재발방지 대책 ▲ ‘우리 동네 지키기’안전활동 추진 ▲ 시민의 생명‧재산 보호를 위한 치안과제 추진 협조사항 등을 보고했다.

위원들은 각 기관별 보고를 통해 각 기관의 주요시책 및 협조안건에 대해 지역여건을 감안 시민 치안 대책을 공유하고, 발전적 대안을 모색하면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민안전을 시정 최우선 과제로 삼고 시민이 안심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안전대전 구현을 위해 안전관리와 치안정책에 민‧관‧경이 소통과 협업체계를 더욱 돈독히 하고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김선영 기자 ksy3569@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