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더블
신형 쏘나타, 3세대 플랫폼 첫 적용

[KNS뉴스통신=김도현 기자] 현대차는 3세대 플랫폼의 개발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오는 21일 출시되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신형 쏘나타'를 시작으로 향후 출시되는 신차에 순차적으로 탑재된다.

3세대 플랫폼은 충돌 안전도에서 업계 최고 수준을 인정받은 2세대 플랫폼의 장점을 혁신적으로 진화시켜 안전성능, 연료소비효율, 동력성능, 주행성능, 디자인 혁신, 에어로다이내믹 등 차량 전반에 걸친 기본기를 대폭 향상시켰다.

플랫폼은 서스펜션과 파워트레인 배치부터 중량 배분, 무게 중심 등 자동차의 핵심 요소들을 결정해 주행성능과 연비, 승차감, 안전성, 내부공간, 디자인 등 제품 경쟁력 강화와 직결된다.

3세대 플랫폼은 개발 초기부터 적용할 차종의 콘셉트, 디자인, 제원 확장성을 고려해 개발됐다.

강건설계를 기본 적용해 품질 편차 발생 요인을 선행 단계부터 원천 차단했다. 또한 다중골격 구조 엔진룸과 초고장력강 및 핫스탬핑 공법 확대 적용을 통해 경량화는 물론 충돌 안전도까지 크게 높였다.

3세대 플랫폼의 가장 큰 특징은 '가벼우면서도 강한 자동차'이다. 개발 초기 단계부터 최적화 설계를 통해 골격 구조를 정교하게 재배치하고 차체 주요 부분에 초고장력강과 핫스탬핑 공법을 확대했다.

플랫폼의 평균 강도는 10%이상 높이고 무게는 동급 평균 대비 55kg 이상 감량했다. 승객 공간의 강도를 극대화해 자동차업계 최고 수준의 전방위 충돌 안전도를 확보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파워트레인이 최상의 성능을 발휘하도록 설계된 것도 특징이다.

강화된 유동제어 기술로 차체 하부의 공기저항을 줄여 동력성능과 연비를 동시에 높였다. 소음과 진동이 전달되는 부분에는 보강구조와 흡차음재를 추가해 정숙성도 강화했다.

김도현 기자  kns@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
[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