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더블
‘정준영과 엮으려 했나?’ 문채원, 누군가 에스엔에스에 무단으로 침입한 뒤 황당한 일 벌여...‘도대체 왜?’
  • 박진철 기자
  • 작성 2019.03.14 13:44
  • 댓글 0
제이티비시

[KNS뉴스통신=박진철 기자]가수 정준영의 불법 몰카 동영상 논란으로 많은 연예인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

이 가운데 연기자 문채원도 뜻밖의 암초를 만나 곤혹을 치르고 있다.

이는 그가 정준영의 에스엔에스에 올라온 게시글에 좋다는 반응을 보였다는 이야기가 인터넷상에 퍼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는 것.

이 같은 논란이 확산되자 문채원이 몸담고 있는 연예기획사는 부랴부랴 입장을 내놓았다.

문씨의 연예기획사는 13일 문채원이 사용하고 있는 에스엔에스 계정에 누군가 무단으로 침입해 활동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의하면 문씨의 인스타그램은 해킹이 된 상태에서 대중의 비난을 받고 있는 정준영의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찾아가 특정 게시글에 ‘좋아요’를 여러 차례 누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본인 확인결과 문채원은 그 같은 일을 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준영과 관련한 풍문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면서 근거없는 내용을 인터넷상에 퍼뜨리는 이들에 대한 강력한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한편 정준영은 앞서 한 예능방송에 출연해 문채원과의 친분을 과시한 바 있다.

KNS뉴스통신, KNSNEWS

박진철 기자  holic1007@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