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전주농협 임인규 현 조합장 당선조합원이 주인이 되는, 조합원을 위한 전주농협 완성의 첫 발
임인규 조합장(전주농협)이 지난 3월 13일 전국 동시 조합장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해 당성증을 받아 펴 보이고 있음<사진=전주농협>

[KNS뉴스통신=이민영 기자] 임인규 조합장(전주농협)이 지난 3월 13일 전국 동시 조합장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전주농협 조합장 선거에 3명의 후보가 경합을 벌였는데, 임인규 조합장 후보는 총 투표수 4,659표 중 3,243표를 얻어 2위 후보와 2,476표 차이로 조합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임인규 조합장은 당선 인사에서 “갈수록 어려워지는 농업여건 속에서도 꿋꿋이 제 자리를 지키고 국민의 생명창고인 농업에 매진하는 조합원들이야말로 진정한 애국자라고 생각하며, 금번 공약은 이분들이 마음 놓고 농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에 초점을 두었다”고 말하고, 임기 중 “농업인 조합원을 위한 전주농협을 완성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임 조합장은 지난 2015년 보궐선거로 조합장에 당선되었을 때, 전주농협을 농민 조합원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농협으로 개혁을 하겠다고 한 바 있다. 지난 4년간의 재임기간 중 전국 최초 농사연금을 지급하고 조합장 봉급을 반절로 줄이는 등 약속한 공약을 실천하여, 개혁의 기틀을 마련하였다고 자부하고, 이제는 조합원을 위한 전주농협을 완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금번 공약으로는, 현재 “영농비 및 농자재 교환권”으로 지급하고 있는 농사연금(영농 및 복지지원 기초 보조금)을 월 3만원에서 월 5만원으로 대폭 인상, 영농자재보조금을 현행 50%에서 70%로 인상, 농작업 대행 은행 신설, 농산물 가공사업 추진을 통한 농산물 소비촉진 등을 계획하고 있다. 이러한 사업들이 향후 4년간 제대로 이루어진다면 임인규 조합장이 꿈꾸는 조합원이 주인이 되는, 조합원을 위한 전주농협의 완성에 성큼 다가설 것으로 보인다.

이민영 기자  mylee063@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