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더블
올해 문화재 안내판 2500여개 알기 쉽게 개선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문화재청은 관람객이 문화재 안내판을 통해 문화재에 담긴 역사와 가치를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지난해에 이어 ‘문화재 안내판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문화재청은 지난해부터 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이해하기 쉬운 안내문안, 국민이 알고 싶은 정보 중심의 유용한 안내문안, 지역 고유의 역사문화를 이야기로 반영한 흥미로운 안내 문안을 목표로 안내판 정비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 개선사업 대상은 지자체의 신청을 받아 선정한 전국 1392개 문화재에 설치된 안내판 약 2500여 개다. 국비 약 56억 원을 포함한 총 103억 원이 투입된다.

지난해 잘못된 안내판으로 접수된 의견은 총 355건으로 이 가운데 어려운 단어나 문장이 들어간 안내판과 내용·번역 오류, 낡거나 훼손돼 잘 보이는 않는 안내판 등 실제로 개선이 필요한 166건은 올해 안내판 개선사업에 포함됐다.

앞서 관람객이 많이 찾는 고궁과 조선왕릉, 고도(옛 수도)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경주, 부여, 공주, 익산 지역에 있는 주요 문화재 안내판에 대해 조사하고 정비를 일차적으로 마쳤다. 조선왕릉의 명칭도 왕릉에 잠들어 있는 주인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건원릉(健元陵)에서 건원릉(태조) 등으로 바뀌는 등 주인 이름을 덧붙인 명칭으로 개선됐다.

문화재청은 “이번 정비사업에 포함되지 않은 안내판에 대해서도 꼼꼼히 점검하고 평가해 개선이 필요할 때 즉시 조치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문화재 안내판 모니터링’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
[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