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올해 위험도로 구조개선 사업에 331억 투입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행정안전부는 지방도로 위험구간의 구조개선을 위해 2019년도에 지난해 대비 30% 증가한 예산 331억 원을 투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주요 사업내용은 부산 백산허리길 구조개선, 대구 도동~자모 구조개선, 전남 장성군 작은재 구조개선 등 16개 시‧도 62개 사업의 위험도로 구조개선을 지원한다. 이 가운데 전북 순창군 구룡도로 구조개선 등 13개소는 신규 착공하고, 충북 보은군 삼가~만수간 도로 구조개선 등 28개소는 연내 준공 예정이다.

지방도로 위험도로 구조개선 사업은 지방도로 상 급경사, 급커브 등 도로시설기준에 맞지 않는 위험구간을 정비해 교통사고 감소 및 주민불편 해소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앞서 지난 2004년부터 2013년까지 1692개소에 8742억 원을 투자했으며, 2014년부터 2023년까지 10개년 동안 16개 시‧도, 715개소에 총 1조 3672억 원 규모의 사업을 연차별로 추진하고 있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위험도로 구조개선 사업 지원을 확대해 교통사고율을 줄이고, 국민 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