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靑, 나경원 연설 ‘국민모독’ 사과 요구
청와대 한정우 부대변인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국회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은 이제 부끄럽다.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낮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청와대가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청와대 한정우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나 대표의 발언은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대통령까지 끌어들여 모독하는 것이 혹여 한반도 평화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냉전의 그늘을 생존의 근거로 삼았던 시절로 돌아가겠다는 발언이 아니길 바라며, 나라를 위해 써야할 에너지를 국민과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으로 낭비하지 말아 달라”며 “자유한국당과 나 대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번영을 염원하는 국민들께 머리숙여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조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