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외교 더블
합참 “북한 미사일 시설 동향 면밀히 추적·감시 중”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최근 북한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을 복구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는 외신 보도 등과 관련해 "한미 공조하에 북한의 미사일개발시설 관련 동향에 대해서 면밀히 추적·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준락 합참 공보실장은 11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의도와 관련한 우리 군 당국의 입장을 묻자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분석 중"이라며 이같이 답변했다.

김 실장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준비 가능성 등을 포함해 모든 동향을 면밀히 추적·감시 중에 있다"며 "다만 구체적인 대북 정보사항에 대해선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도 '북한의 도발이 임박했는지, 한미연합훈련 '동맹 연습'을 견제하기 위한 차원'인지 등 북한의 동향을 묻는 질문에 "다양한 가능성에 대해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윤광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