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경찰 더블
전두환, 23년 만에 5·18 법정 선다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이 11일 23년 만에 다시 5.18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에 선다.

광주지방법원은 내일 오후 2시 30분 201호 법정에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 씨의 재판을 열 예정이다.

전 씨는 2017년 4월 펴낸 회고록에서 조비오 신부의 헬기 사격 목격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하며 조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11일 재판에 전 씨 측이 출석 의사를 밝히면서 법원과 검찰과 경찰이 경비와 이송 계획을 최종 점검하는 등 대비에 나섰다.

전 씨는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승용차를 이용해 광주로 향할 예정인 가운데 경찰 인력이 동행할 예정이다.

전 씨는 경호차량과 함께 법원 뒷문으로 차를 타고 들어와 법정까지 10여 미터 걸어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법원은 재판의 질서 유지를 위해 재판 참관 인원을 103석으로 제한했고, 경찰에 청사 주변 경호를 요청했다.

부인인 이순자 여사가 신뢰관계인 자격으로 법정에 동석할 수 있도록 요청해 법원은 전 씨의 연령과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이를 허가했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윤광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