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3‧13 전국조합장선거 막바지 위법행위 단속 강화 나서식사 등 제공받은 조합원 13명 과태료 등 총 2137만원 첫 부과
금품제공 행위 신고한 4명 총 1억원 상당 포상금 지급 예정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선거일이 다가옴에 따라 후보자 비방 및 허위사실 유포와 금품·음식물 제공 등 불법행위가 증가할 우려가 있어 특별 단속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중앙선관위는 각급선관위에 선거일까지 비상연락 및 단속체제를 유지하고 광역조사팀과 공정선거지원단 등 단속인력을 총 동원해 선거막바지 예방‧단속활동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특히, ‘돈 선거’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해 선거 후라도 끝까지 추적해 고발 등 엄중 조치하고, 선거일에는 투표소 주변에 단속인력을 확대해 불법 선거운동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선관위는 전국에 총 44개의 광역조사팀을 통해 ‘돈 선거’ 근절을 위한 예방·단속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선관위는 야간순회활동을 통해 위반행위 발생 시 곧바로 확인할 수 있는 비상연락체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과열‧혼탁 우려가 있는 지역과 금품제공행위 발생지역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광역조사팀이 상주하고 있다.

선관위는 이와 함께 각 후보자가 추천한 ‘깨끗한 선거 협조요원’을 대상으로 방문·면담을 통해 선거법 안내 등 위법행위 예방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2019년 3월 6일 현재 위법행위 조치건수.<자료=중앙선관위>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지난 6일 현재 이번 조합장선거에서 위법행위로 조치한 건수는 총 406건이다. 이는 지난 1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의 동기 대비 30.8%가 감소한 수치이다.

전남선관위는 지난 2월 초 전남지역 A조합장선거와 B조합장선거 입후보예정자가 참석한 식사자리에서 음식물과 고가의 주류를 제공받은 조합원 13명에게 지난 7일 과태료 총 2137만 8200원을 부과했다. 이는 이번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서 과태료를 부과한 첫 사례이다.

선관위는 1인당 최대 15배(230만 7000원)의 과태료를 부과했으며, 해당 조합원에게 식사를 제공한 혐의로 입후보예정자 등 5명을 고발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조합장선거와 관련해 금품이나 음식물을 제공받은 경우 그 가액의 50배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며 조합원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제1회 조합장선거에서는 80명에게 총 1억 4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 바 있다.

중앙선관위는 지난 2월 광주시선관위가 C조합장선거 입후보예정자와 그 배우자를 금품제공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서 금품제공 사실을 신고하고 증거 채집 등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4명에게 ‘선거범죄신고포상금’ 1억원 상당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앙선관위는 이번 조합장선거부터 ‘선거범죄신고포상금’ 최고액을 1억원에서 3억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법에 따른 신고자 보호제도와 자수자 특례제도를 통해 신고·제보를 활성화하고 있다.

한편, 이번 조합장선거에서는 지금까지 총 3억 1900만원의 선거범죄신고포상금 지급이 결정됐다.

중앙선관위는 이번 조합장선거를 ‘돈 선거’ 척결의 계기로 삼은 만큼 남은 기간 모든 역량을 집중해 금품제공을 비롯한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 이를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 사회 전반에 깨끗한 선거문화가 정착되고 성숙한 민주시민의식이 확산될 수 있도록 후보자와 조합원, 국민 모두의 관심과 협조를 부탁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
[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