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20:11 (일)
경찰, ‘골프장 비리’ 태광 임직원 3명 검찰 송치
상태바
경찰, ‘골프장 비리’ 태광 임직원 3명 검찰 송치
  • 윤광제 기자
  • 승인 2019.03.0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계열사를 동원해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소유했던 골프장 상품권 수십억 원 어치를 사들인 태광그룹 임직원들이 배임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7일 A씨 등 태광그룹 임직원 3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2015년 3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계열사들이 업무추진비로 구매한 이 전 회장 소유의 강원도 춘천 휘슬링락 CC 골프장 상품권 19억 원 어치를 받은 뒤, 이를 다시 휘슬링락CC에 무상으로 제공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태광그룹 계열사인 B골프장 임원 C씨 역시 휘슬링락CC 회원 4명에게 B 골프장을 무료로 이용하도록 하면서 회사에 59억 원 상당의 피해를 준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C씨는 가격이 비싼 휘슬링락CC 분양권을 판매하기 위해 휘슬링락CC 회원들이 B골프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