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22:21 (목)
美 하원 사법위원회, 트럼프 둘러싼 수사에서 측근들에 문서 요청
상태바
美 하원 사법위원회, 트럼프 둘러싼 수사에서 측근들에 문서 요청
  • AFPBBNews=KNS뉴스통신
  • 승인 2019.03.05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수도 워싱턴의 연방의회에서 열린 공청회에 참석하는 제리 나들러(2019년 2월 8일 촬영자료 사진).ⓒAFPBBNews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 미국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는 하원 사법위원회는 4일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대통령의 사법 방해 및 직권남용 의혹과 관련해 그의 측근을 포함한 81개 개인,단체를 대상으로 수사를 시작했다.

 

사법위원회의 제리 나들러(Jerry Nadler) 위원장은 트럼프의 가족이나 측근 및 그와 가까운 단체에게 편지를 보내 미 정권이나 트럼프에게 부정이 있었을 가능성을 나타내는 문서 제출을 요구했다.


수신인에는 트럼프의 아들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Donald Trump Jr)와 에릭 트럼프(Eric Trump), 사위 자레드 쿠슈너(Jared Kushner) 대통령상급고문을 비롯해 트럼프 일가가 경영하는 복합기업 트럼프 오가니제이션(Trump Organization)에서 최고 재무 책임자(CFO)를 오랫동안 지낸 앨런 와이셀버그(Allen Weisselberg)와 전미 총기협회(NRA)도 포함돼 있다.

 

또 스티브 버넌(Steve Bannon) 전 수석전략관상급고문, 호프 힉스(Hope Hicks) 전 홍보부장, 트럼프의 현재 고문변호사인 제이 시큐로(Jay Sekulow) , 제프 세션스(Jeff Sessions) 전 법무부 장관, 내부 고발 사이트 '위키 리크스 (WikiLeaks)'의 설립자 줄리언 어 산지 (Julian Assange) 씨에게도 서한을 보냈다.

 

다만 서한은 트럼프의 맏딸인 이반카 트럼프(Ivanka Trump) 백악관 보좌관에게는 송부되지 않았다.

 

이번 문서제출 요구는 탄핵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 트럼프와 정권의 공무 집행 방해 및 비리 연관 여부를 규명 할 목적으로 트럼프를 둘러싼 수사로는 민주당이 올 1월 하원 주도권을 탈환한 이후 가장 본격화된 것이다.

 

나들러 위원장은 성명에서 "지금은 우리나라에 중대한 때에 우리는 이들 사안을 수사하고 공청회를 열어 모든 사실을 공개할 책임이 있다" 고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는 백악관(White House)에서 열린 행사에서 사법위 수사를 "정치적인 조작"이라고 비판한 반면 수사에는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그 후의 트위터(Twitter) 게시물에서는 태도를 경화시켜, 민주당에 의한 어떠한 수사도 "잘 될 것은 없을 것이다"라고 단언했다. 

ⓒAFPBBNews

AFPBBNews=KNS뉴스통신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