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5 21:12 (일)
김종훈 “대우조선해양 매각 노조와 대화해야”
상태바
김종훈 “대우조선해양 매각 노조와 대화해야”
  • 도남선 기자
  • 승인 2019.03.0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면담에서 일방적인 매각절차 문제점 지적
사진=김종훈 의원실

[KNS뉴스통신=도남선 기자] 대우조선해양 매각 본계약이 5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국회의원이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을 만나 노동조합과 즉각적인 대화를 요구했다. 

4일 오전 11시 국회 의원실에서 이동걸 회장을 면담하면서 김 의원은 ▲노조 간담회 개최 ▲일방적인 매각절차 재검토 ▲현대중공업 경영승계 우려 ▲사회적 공론화 등을 요청했다. 

김 의원은 “현중과 대우 수주가 안정화되고 인적 구조조정 불안이 다소 낮아진 시기에 갑작스런 매각 소식으로 노동현장이나 지역으로선 불안감이 다시 높아졌다”며 말문을 열었다. “특히 8만 여명이 생존권을 박탈당한 상황에서 구조조정 우려가 있는 사항을 노조와 논의 없이 진행한 것은 문제”라며 “본계약 전에 노조와 충분히 대화하고 의견을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 회장은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 등을 고려해 조용히 추진할 수밖에 없었던 점을 이해해 달라”고 답했다. 노조 등 이해관계자와 논의와 관련해서는 “의원님 의견에 동의하고 언제든 노조, 지역 주민과 대화할 것”이라고 검토의견을 밝혔다. 

김 의원은 “회사를 정상화하기 위해 수조원의 국민혈세를 투여하고 노동자와 지역시민들의 희생이 따랐다”며 “이 분들을 배제하지 말고 논의를 통해 풀어가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또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 중인 원하청 불공정거래가 M&A 가운데 묻힐 것도 우려하고 산업은행의 역할을 당부했다. 

도남선 기자 aegookja@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