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20:11 (일)
경찰, ‘범죄·화재 우려’ 전국 공·폐가 일제점검
상태바
경찰, ‘범죄·화재 우려’ 전국 공·폐가 일제점검
  • 윤광제 기자
  • 승인 2019.03.03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경찰청은 범죄 장소로 악용되거나 화재 발생 우려가 큰, 각 지역 빈집들에 대해 이달 4일부터 4월 19일까지 범죄예방진단을 벌인다고 3일 밝혔다.

공·폐가는 인적이 드물고 CCTV 등 방범 시설이 부족해 범죄나 청소년 비행 등에 악용될 수 있고, 노숙인이 머물다 불을 낼 가능성도 있는 등 주민들의 불안 요소로 지적돼 왔다.

경찰이 점검하는 전국 공·폐가는 8만 9천227곳으로 지방자치단체·소방·시설주 등과 합동으로 별도 관리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경찰은 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곳에 대해 경찰·지자체·시민단체·전문가·주민 등이 참여하는 범죄예방협의체 논의를 거쳐 '여성 안심 구역'으로 지정한다.

또 범죄 통계를 분석해 치안대책을 수립하고 순찰을 강화하는 등 적극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경찰은 범죄 취약지점이 확인되면 지자체·시공사·시설주 등과 함께 방범시설을 보강하고, 필요할 경우 철거를 권고하는 등 시설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